•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한베트남은행, '찾아가는 디지털 영업' 디지털 태블릿 브랜치 서비스 개시

예금, 대출, 인터넷뱅킹 신청 등 영업점 업무 현장에서 즉시 처리

  •  

cnbnews 유경석⁄ 2017.05.22 13:55:15

▲신한베트남은행의 디지털 브랜치(Digital Branch) 서비스. (사진=신한은행)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점 외부에서도 태블릿 PC를 활용해 상담과 신규 등 다양한 은행 업무를 수행 할 수 있는 디지털 브랜치(Digital Branch) 서비스를 전 영업점에서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내의 경우 2015년 전국 영업점에 신한 태블릿 브랜치를 도입했고, 현재 외부 섭외 영업의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신한베트남은행 디지털 브랜치(SHBVN Digital Branch)는 신한 태블릿 브랜치의 개발 및 운영 노하우를 글로벌 현지 영업에 실제 확대 적용한 첫 사례다.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현지 영업에 최적화된 디지털 브랜치 구축을 위해 현지 섭외 영업 프로세스와 섭외 담당 직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정밀 조사 분석했고, 이를 바탕으로 4개월간 자체 ICT 개발을 통해 서비스를 전면 도입했다. 

신한베트남은행 디지털 브랜치(SHBVN Digital Branch)를 통해 입출금 통장과 현금카드 신규가 외부 현장에서 바로 가능하며 인터넷뱅킹, 신용카드, 대출 등 대부분 신청 접수도 전자문서 방식으로 즉시 처리된다. 

또 고객 본인확인 업무와 예금 및 대출 상담을 위한 금융계산기 서비스와 원거리 출장 섭외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디지털 브랜치에 대한 직원과 고객의 반응을 즉시 모니터링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지난 3월 디지털창구 전행 확대 이행으로 국내 고객 대면 영업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했다"며 "이번 신한베트남은행 디지털 브랜치 이행으로 Digital Glocalization(디지털 글로벌 현지화)을 실현해 베트남 금융 시장을 선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지난 4월 ANZ(Australia and New Zealand) Bank의 베트남 리테일 부문을 인수해 현지 진출한 외국계 은행 중 최대 채널망을 갖춰 현지 은행들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