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대한항공, 인도 델리에 화물기 신규 취항…17일부터 주 3회 보잉 777F 취항

글로벌 제조사의 생산 요지…정부 신남방정책과 인도 시장의 성장세에 맞춘 결정

  •  

cnbnews 윤지원⁄ 2018.07.06 13:54:45

대한항공 보잉 777F 화물기. (사진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오는 17일부터 인도 북부 무역·상업의 중심지인 델리에 보잉 777F 화물기를 신규 취항한다고 6일 전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인천~뭄바이 노선과 인천~델리 노선에 여객기를 각각 주 3회, 주 5회씩 운항하고 있으며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인도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 발맞추어 인천~델리 노선에 주 3회(화, 목, 토) 화물기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보잉 777F 화물기는 인천에서 저녁 11시 10분 출발, 베트남 하노이를 거쳐 다음날 아침 6시 15분 인도 델리에 도착하고, 다시 델리에서 오스트리아 비엔나, 이탈리아 밀라노를 거쳐 인천으로 돌아온다.

 

대한항공 설명에 따르면 인천 발 델리 행 항공 화물은 한국과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의 전자제품 생산 부자재 및 통신설비 부자재 등이며, 델리에서는 주로 전자제품 완제품, 의류, 가죽제품 및 자동차 부품 등을 유럽으로 실어 보내게 된다.

 

보잉 777F 화물기는 동체가 가볍고 연료 효율이 우수한 차세대 기종으로 정평이 나 있다. 한 번 급유로 9000km 이상 운항할 수 있고, 100t 이상의 화물 탑재가 가능해 유럽 등 장거리 화물 노선에 투입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아시아 발 인도 행 항공화물 수요가 최근 3년간 연 평균 6.5%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며 “이번 인도 취항을 통해 신규 수요 확보는 물론, 화물기 노선을 최적화 함으로써 수익성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