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삼성전자, 인공지능 석학 초청… ‘삼성 AI 포럼 2018’ 개최

  •  

cnbnews 김종훈⁄ 2018.09.12 15:30:36

 

‘삼성 AI 포럼 2018’에서 개회사를 발언 중인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을 초청해 AI 관련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응용과 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삼성 AI 포럼 2018’을 개최한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이번 포럼은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열린다. 1일차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주관으로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2일차는 삼성 리서치 주관으로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각각 진행된다. 이틀간 약 1500여 명의 인공지능 전문가와 교수, 학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인 김기남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AI 기술혁신을 위한 우리의 노력이 인류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이롭게 하기를 기대한다”며 “오늘 세계적 AI 혁신가들을 모시고 AI 기술의 잠재력을 확인하고 미래 협력을 위한 기반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럼 일정을 살펴보면, 첫날에는 미국 뉴욕대학교 얀 르쿤 교수, 캐나다 몬트리올대학교 요수아 벤지오 교수의 강연을 시작으로 맥길대학교 조엘 피노 교수, 몬트리올대학교 애런 쿠르빌 교수, 카이스트 양은호 교수 등이 참여해 자기 지도 학습(Self-Supervised Learning), 강화 학습(Deep Reinforcement Learning) 등 최신 인공지능 기술과 미래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둘째날에는 언어‧추론과 시각‧로보틱스‧온디바이스 AI의 두 가지 주제로 나눠, 더블린대학교 베리 스미스 교수,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 이아니스 드미리스 교수, 하버드대학교 위구연 교수 등이 발표한다.

 

AI를 활용한 우수 아이디어와 활용 사례 발굴을 위한 ‘AI 챌린지’ 시상식도 진행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AI 챌린지는 시상식에 앞서 IT 기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제로 구현해보는‘AI 해커톤'과 특정 주제 데이터에 대한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겨루는 ‘데이터 챌린지'로 나눠 진행된다.

 

삼성은 지난 8월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 역량을 대폭 강화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AI 선행 연구를 이어가고, 우수 인재 확보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