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한은행, 자동차·조선 부품업체에 2200억 원 대출지원

  •  

cnbnews 옥송이⁄ 2018.12.05 16:23:58

신한은행이 자동차 및 조선 부품 업체에 대한 자금을 지원하는 신상품 ‘신한 두드림(Do Dream) 자동차·조선 상생 대출’을 14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중소 자동차 부품업체는 완성차 업체의 수출부진, 내수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선 부품 업체도 오랜 불황에 따른 신용도 하락, 대출한도 초과로 금융조달이 쉽지 않아 일자리 창출 주력산업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신한 두드림 자동차·조선 상생 대출은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조선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신속한 유동성 자금을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의 우대보증서 발급을 통해 지원하며 지원 규모는 총 2200억 원이다.

 

신한은행은 보증료 출연을 통해 보증료 연 0.5%p를 3년간 지원하며 보증기관 보증료 우대 0.3%p 추가시 관련 업체들에게 최대 연0.8%p 보증료 우대 혜택이 적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 자동차·조선 부품업체들에게 이번 상품이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유동성 지원과 주력산업의 구조혁신을 위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13일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이 인천광역시 소재의 자동차 부품업체 대주중공업을 방문해 박주정 대표이사로부터 제품에 대해 설명을 듣는 모습이다. 사진 = 신한은행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