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모그 대란 베이징, 배출가스 기준미달 차량 퇴출한다
심각해진 스모그 때문에 14일(현지 시각) 또다시 황색경보가 발령된 베이징(北京)이 대기 질 개선을 위한 자동차 규제를 강화한다.13일 '신화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유해물질 배출 수준이 베이징 환경 당국의 기준에 미달하는 자동차의 베이징 시내 운행이 15일부터 전면 금지된다.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배출가스 규제 기…
토요타 하이브리드 차, 누적 판매 1천만 대 넘었다
토요타자동차는 14일, 하이브리드 차의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가 지난 1월 말 기준으로 1천만 대(1004만 9천 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 토요타 자체조사)를 돌파했다고 전했다.1997년 12월, 세계 최초의 양산 하이브리드 승용차인 초대 프리우스가 출시된 이래 누적 판매 대수는 2016년 4월 말 900만 대를 돌파했고,…
설 명절 기차 '노쇼' 승객, 무려 13만 6천 명…정용기 의원 문제 제기
'노쇼'(No Show, 예약 손님이 나타나지 않음)로 인한 문제는 레스토랑뿐 아니라 명절 기차에서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대덕구)은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명절 기간 기차표 예매 현황’을 통해 올 설 명절 기간 판매된 기차표 중 취소표가 33%에 달한다고 1…
한국닛산, 해빙기 ‘사고수리 지원 캠페인’ 실시
빙판과 눈길이 유독 많았던 겨울이 끝나가고 있다. 한국닛산㈜은 해빙기를 맞아 올겨울 한파로 인한 차량 사고로 불편을 겪은 고객들의 자차 수리 부담을 줄여준다는 취지로 2월 15일부터 3월 14일까지 닛산 고객 대상 '사고수리 지원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14일 전했다.이번 서비스 캠페인은 판금 도장이 가능한 전국 5개 공…
"4차 산업혁명, 지역이 앞장서겠다" …한국형 스마트제조혁신 포럼 국회서 열려
우리 경제의 근간인 전통 제조업 분야도 4차 산업혁명의 거센 파도를 피해갈 수 없다.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제조업을 둘러싼 국내외 사회·문화적, 경제적, 기술적 산업환경이 급변하면서 생산 현장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접목을 통한 제조 패러다임 및 생산방식의 변화는 이미 일어나는 중이다.미국과 독일, 일본, 중국 등…
현대차 신형 i30, 독일 자동차 전문지 비교테스트에서 1위
현대자동차는 14일 독일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Auto Bild)지가 최근 실시한 유럽 준중형 해치백 5개 차종 비교 평가에서현대차의 신형 i30가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이번 아우토빌트지 비교 평가는 신형 i30, 오펠 아스트라, 마쓰다3, 르노 메간, 푸조 308 등 5개 차종을 대상으로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
인천서 태백까지 택시비가 백만원?…인천공항 콜밴 불법행위 기승
사례 하나. 지난해 12월 28일, 관광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태국인 A씨는 인천공항에서 콜밴 택시를 탔다. A씨는 차 안에 미터기가 설치된 것을 보고 정상적인 택시라 믿고 강원도 철원까지 타고 갔다.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미터기에 찍힌 택시 요금은 무려 80만 원이나 했다. 원래 요금은 17만 원 정도니 A씨는 다섯 배 가까…
정부, 4대강 보 개방해서 수위 낮춘다…올 2~3월 시범사업 시행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원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이 13일, '4대강 보의 수위를 낮추겠다'는 내용의 국토부 문서를 전격 공개했다.이 의원에 따르면 국토부·환경부·농림부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댐‧보 연계운영 중앙협의회'는 지난 2월 2일 ‘2017년 댐-보-저수지 최적 연계운영 방안’을 심의·…
전기차 배터리 값 하락에 ‘값싼 전기차’ 기대 ↑
전기자동차의 가장 큰 숙제는 언제나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항속거리가 지나치게 짧다는 점이었다. 사실 용량이 더 큰 배터리팩을 장착하면 이 문제는 간단히 해결된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차량 가격이 껑충 뛴다는 것이 더 문제였다. 전기차를 구성하는 여러 부품 중에 가장 비싼 것이 바로 배터리이기 때문이다.테슬라 모…
[PPL비평] 녹즙기·체인식당의 튀는 등장에 빛바랜 ‘사임당: 빛의 일기’ 1회
‘간접광고’라 통용되는 PPL의 원래 의미는 ‘제품 배치(Product Placement)’다. 소품으로 쓸 제품을 화면의 어디에 둘지 결정해야 하는 제작진의 창의적 고민이 PPL의 저변에 존재한다는 얘기다. 따라서 PPL은 관객(시청자)의 몰입에 방해될 만큼 노골적이어서는 안 되며, 이야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야…
기아 K5 스페셜 에디션 출시…중형차 시장서 무너진 자존심 회복하나?
기아자동차가 7일부터 대폭 강화된 사양과 매력적인 가격으로 무장한 K5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해 판매에 돌입했다고 전했다.기아차는 K5 스페셜 에디션을 통해 고객들이 상위 트림의 고급사양을 합리적인 가격에 누릴 수 있고, 최상위 트림과 유사한 수준의 사양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고 밝혔다.기아차에 따르면 K5 스페…
SK네트웍스 2016년 매출 18조 4576억, 영업이익 1700억 원 달성
SK네트웍스가 6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2016년 4분기 매출 5조 2142억 원(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 영업이익 530억 원(전년 동기 대비 17.3% 감소)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SK네트웍스는 2016년 누계 매출 18조 4576억 원, 영업이익 1700억 원을 달성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대비 5.5%…
SM6, 1월 디젤 중형세단 점유율 78%…현기차 크게 따돌려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 세단 SM6의 디젤 모델인 SM6 dCi가 1월 중형 세단 유종 별 등록 비중에서 디젤 중형 세단 중 78%를 차지했다고 르노삼성이 6일 전했다.국토부 1월 유종별 차량 등록 자료에 따르면, 디젤 중형 세단인 SM6 dCi는 총 898대가 등록돼 동급 경유차의 기존 강자였던 쏘나타(150대)와 K5(105대)와…
미 언론들 “기아 스팅어, BMW·아우디와 맞먹겠는데?”
기아자동차가 지난 1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17 북미 모터쇼에 처음 선보인 '스팅어(Stinger)'에 대한 해외 매체의 관심이 높다. 올해 북미 모터쇼는 다소 맥이 빠졌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스팅어에 대한 관심은 높았다. 다양한 매체들이 스팅어의 성능과 디자인에 주목하며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중요한 차”의 하나…
[PPL 비평] 이 영화들, 현빈-조인성의 ‘수트빨’이 대단하다 했더니…
'간접광고'라 통용되는 PPL은 본래 '제품 배치(Product Placement)'라는 의미를 지닌다. 이야기의 소품으로 쓸 제품을 화면의 어디에 둘지 결정해야 하는 제작진의 창의적 고민이 PPL의 저변에 존재하는 것이다. 따라서 관객(시청자)의 몰입에 방해될 만큼 노골적인 것이 아니라면 PPL은 이야기에 자연스럽게…
1 2 3 4 5 6 7 8 9 10


네티즌 관심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