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SKT∙서울교통공사, 빅데이터로 지하철 혼잡도 개선 추진

  •  

cnbnews 이동근⁄ 2019.10.13 11:53:39

(왼쪽부터)SK텔레콤 장유성 Mobility사업단장, 조동환 DT센터장, 강종렬 ICT 인프라센터장, 서울교통공사 최정균 안전관리 본부장, 윤화현 도시철도연구원장, 유웅석 전자처장. 사진 = SK텔레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서울교통공사와 11일, 빅데이터∙5G등 첨단 ICT 기술 기반의 ‘대중교통 안전 및 혼잡도 해결을 위한 연구 협력’을 체결했다.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서울지하철은 1~9호선으로, 총 290개 역에서 하루 평균 약 700만 명이 이용한다.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다양한 통신 데이터와 서울교통공사의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 전동차의 하중센서 데이터 등을 활용해 특정 시간대 및 장소별, 객차별 혼잡도 산출 연구에 나설 계획이다.

양사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SK텔레콤의 ‘T 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해 고객에게 혼잡을 피하기 위한 최적 경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하철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고 지역 인근에 있는 고객에게 즉시 알림 문자를 보내는 서비스나, 5G 등 무선 통신을 활용해 지하철 이용시 플랫폼 출입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SK텔레콤 강종렬 ICT 인프라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와 ICT 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문제 해결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기술로 고객 편의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