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최고의 한방’ 윤정수, “돌아가신 어머니 물건 보며 그리워해”

  •  

cnbnews 김성민⁄ 2019.10.16 16:48:18

(사진 =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윤정수가 3년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를 위해 ‘횰로(효도+욜로) 관광’을 떠난 네 아들 탁재훈, 윤정수, 장동민, 허경환이 불효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어머니가 무서웠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 “화날 때 무서운 게 아니라 아픈 게 무섭지”라며 뇌출혈로 투병하다 3년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렸다.

‘엄마가 가장 크게 화냈을 때는’이라는 질문에는 “엄마가 집에 데려온 여자 친구에게 마늘을 까라고 시켜서 화를 냈는데, 그런 내 모습에 엄마가 엄청 화를 냈다. 아마 그때가 가장 화를 많이 냈을 때”라며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엄마가 (여자 친구 앞이어서) 창피했던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장동민이 "어머니가 장독을 버리지 못해 이삿짐이 28톤이었다. 엄마한테 버리자고 화를 냈는데 ‘엄마가 모으는 유일한 짐’이라고 하시더라"는 사연을 말했다. 그러자 가만히 듣고 있던 윤정수는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그 물건 하나를 보고 1년을 산다”고 말을 꺼냈다.

윤정수는 “나는 어머니 물건이 요만큼 밖에 안된다. 그래서 아무것도 못 버린다”며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3년 됐는데 기억이 잘 안 난다. (어머니) 신발 하나만 봐도 한 달을 그리워할 수 있다. 좀 놔둬. 어머니가 하고 싶은대로”라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눈시울을 붉히며 "어머니한테 장독 더 사드려야겠네"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