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영화 '82년생 김지영' 200만 관객 돌파

  •  

cnbnews 김성민⁄ 2019.11.02 13:15:18

(왼쪽부터) '82년생 김지영'의 출연 배우인 공유, 정유미, 김미경과 김보영 감독이 200만 관객 돌파 감사 인증샷을 찍고 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2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의 누적 관객 수는 206만 9000명을 넘어섰다.

전날 기준으로 1위를 재탈환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밀려 박스오피스 순위는 2위를 기록했다.

'82년생 김지영'이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개봉 11일째로, 이는 '알라딘'(2019)과 같은 속도이며 '보헤미안 랩소디'(2018)보다 빠르다.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이 영화는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한 아이의 엄마이자 누군가의 아내로 살아가는 김지영 이야기를 그린다. 정유미와 공유가 주연을 맡았다.

개봉 직후에는 평점 테러에 시달리기도 했으나 "공감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