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제주 강풍에 항공기·여객선 운항 차질…험난한 귀경길 예고

  •  

cnbnews 김성민⁄ 2020.01.27 16:06:09

설 연휴 전날이던 지난 23일 오후 귀성객들로 북적이던 제주국제공항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제주에 강풍이 불면서 항공기와 선박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29일 오전까지 초속 10∼20m의 강풍이 불고, 돌풍이 이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또 이날부터 28일 오전까지 30∼80㎜, 산지와 북부·동부 등 많은 곳은 1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북부와 산지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이날 오후 모두 해제됐다.

강풍에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도 일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오전 11시 10분 제주에서 김해로 출발 예정이었던 진에어 LJ563편을 비롯해 오후 2시 50분 현재 11편(도착 6, 출발 5)이 결항했고, 113편(도착 35, 출발 78)이 지연 운항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윈드시어(돌풍)와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강한 바람은 해상에서도 마찬가지다.

기상청은 이날 해상에 바람이 초속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일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은 모두 통제된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27일) 밤까지 강풍과 돌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