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3월 19일 광화문·잠실 근처 가면 안 되는 이유... '서울 마라톤' 열린다!

대회 진행 시간동안 광화문광장, 종로, 동대문, 올림픽공원,잠실 등 구간별 교통통제

  •  

cnbnews 이윤수⁄ 2023.03.17 09:43:32

2022년도에 진행된 서울마라톤 대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세계육상 문화유산에도 선정된 바 있는 국내 최고 권위의 국제마라톤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3월 19일 도심에서 '2023년 서울마라톤(Seoul Marathon 2023)' 대회가 진행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 마라톤'은 43개국 3만 2천여 명이 참가하는 서울마라톤은 국내 유일의 세계육상연맹(World Athletic) 최고 등급(플래티넘 라벨) 대회다.

 

국제 엘리트 부문(풀코스)에는 7개국 국내‧외 엘리트 선수 100명이 참가하며, 일반시민들이 참여하는 마스터스 부문은 40개국 3만 1500명이 참가한다. 특히 이번 국제 엘리트 부문은 세계랭킹 30위 이내의 최상위 선수 7명이 출전한다.

엘리트 선수 포함 풀코스 참가자들이 출발하는 광화문광장에는 1만 2725명, 10km 참가자들이 참가하는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는 1만 5000명이 출발한다. 릴레이 교대 구간에는 3875명이 대기 후 참여하는 등 참가자들의 분산을 통해 안전하게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 마라톤 대회 출발지는 참가자 안전을 위해 광화문광장(풀코스, 08:00 출발)과 올림픽공원(10km 코스, 09:00 출발)으로 이원화해 운영한다. 또 10km 코스의 출발시간을 조정해(10:00 → 09:00) 풀코스 참가자와 도착지(잠실종합운동장)에서 겹치지 않도록 했다.

'2023 서울마라톤' 코스. 사진=서울시청

대회가 진행되는 19일 오전 7시 50분부터 오후 1시 35분까지 광화문광장~잠실종합운동장에 이르는 마라톤 주요 구간의 단계별 교통통제가 이뤄진다.

서울시는 대규모 대회인 만큼 안전 인력을 대폭 증원하고 합동상황실 및 의료 부스를 설치해 운영한다. 이외에도 각 자치구(종로구, 중구, 성동구, 동대문구, 광진구, 강동구, 송파구), 서울지방경찰청, 소방서, 의료기관 등과 긴밀히 협조해 교통통제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대회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마라톤'은 세계육상연맹이 공인한 명실상부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마라톤대회”라며 “이번 대회는 2019년 이후 4년 만에 많은 시민이 참가하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이번 대회를 통해 최근 MZ세대들에게 큰 관심을 받는 러닝 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 날씨에 따르면 3월 18일 최고기온 14도, 최저기온 3도이며, 3월 19일은 최고기온 15도, 최저기온 3도로 예측하고 있다. 

 

봄을 맞아 나들이를 떠나는 인원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통통제 시간과 교통통제에 따른 우회 구간 등 자세한 사항은 120 다산콜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 문화경제 이윤수 기자 >

관련태그
국제마라톤대회  서울마라톤대회  엘리트 부문  마스터스 부문  광화문광장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