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울지마 톤즈’ 故 이태석 신부의 두 제자, 한국 의사 됐다

토머스 타반 아콧과 존 마옌 루벤 2024년 전문의시험 합격

  •  

cnbnews 김예은⁄ 2024.02.23 17:30:50

고 이태석 신부가 생전 수단 톤즈에서 선교의료교육활동을 펼치는 모습. 사진=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

‘울지마 톤즈’로 잘 알려진 고(故) 이태석 신부(1962~2010)의 두 제자가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23일 조선일보는 2024년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자 2727명 가운데,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머스 타반 아콧과 존 마옌 루벤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토머스와 존은 이태석 신부의 권유로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국내로 유학와 의사의 길을 걷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2009년 한국에 유학을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이태석 신부는 대장암으로 선종(善終)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의사가 돼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는 꿈을 위해 매진한 결과 2012년 이태석 신부 모교인 인제대 의대에 입학했다.

토머스와 존은 2009년수단어린이장학회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한 이후, 인제대에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지원받으며 각각 83회와 84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했다.

두 사람은 내전으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받지 못 하는 남수단에서 의료 활동을 이어갈 목표로 현지에서 제대로 된 진료를 제공받기 어려운 외과와 내과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토머스는 외과 의사 경험을 쌓기 위해 인제대 상계백병원에서 전임의(펠로)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존도 부산백병원에서 전임의 과정을 마친 뒤 남수단에 의술을 펼치며 후배 의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태석 신부는 1987년 인제대 의대를 졸업하고 의사가 된 뒤, 천주교 사제로 전향해 2001년 내전이 이어지던 남수단 시골마을 톤즈로 향했다. 이곳에서 이태석 신부는 병실 12개짜리 병원과 학교, 기숙사를 짓고 구호, 의료, 선교 활동을 벌이다 2010년 대장암으로 48세 나이로 선종했다.

이후 이태석 신부에 대한 생전 기록을 담은 영화 ‘울지마 톤즈’가 개봉하며 대중에게 알려졌다. 2018년 남수단 정부는 이태석 신부의 일대기를 초중등 교과서에 실으며 그의 희생적 삶과 영향을 기리고 있다.

<문화경제 김예은 기자>

관련태그
울지마 톤즈  이태석 신부  전문의  의사  외과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