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청와대 “보따리 정치인은 몰락” 손 前 지사 겨냥

손학규 “盧, 너나 잘하세요”

  •  

cnbnews 제10호 ⁄ 2007.07.03 11:34:08

노무현 대통령과 한나라당을 탈당한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가 연일 비판의 공세를 높이고 있다. 손 전 지사는 21일 오후 노 대통령이 탈당한 자신을 두고 보따리 장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나 잘하라’는 의사를 나타냈다. 노 대통령이 전날 국무회의에서 ‘경선에 불리하다는 이유로 탈당하는 정치인은 진보든 보수든 정치인 자격이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손 전 지사가 “이영애가 생각난다”고 되받아친 것. 손 전 지사는 노 대통령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머리에서 생각은 나는데”라고 말한 뒤 한참을 머뭇거리다 “누가 그러대요. 금자씨”라고 말하며 영화 ‘친절한 금자씨’의 명대사를 연상케 했다. 이는 손 전 지사가 ‘무능한 진보의 대표’라고 노 대통령을 공격한 것을 반박하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정무팀이 이날 오후 공개한 것과도 연관된다. 청와대 정무팀은 이 글에서 ‘이인제·김민석처럼 보따리 정치인은 국민에 의해 몰락하고 말았다’며 탈당한 손 전 지사를 겨냥하고 있다. ■ 孫, 지지기반 모색에 안간힘 이와 관련, 손 전 지사는 “노 대통령께서 좌판을 혼자 벌이고 있다. 나 독상 좀 차려야 겠다고 고집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손 전 지사는 “새 정치시장에 나온 좌판을 걷어차려고 하면 되냐”고 항변하며 “새 정치를 찾는 새 시장에 옛 물건을 가지고 나오면 되냐”고 비유했다. 과거 낡은 상품을 갖고 코너에서 독자판을 벌이던 사람이 정치판을 걷어차려고 해서는 안된다는 게 손 전 지사의 반론이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구로 벤처기업협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내가 정치 벤처를 하고있다”고 밝히며 “나한테도 벤처 캐피탈이 필요하다”며 사실상 지지 기반세력 모색이 시급함을 나타냈다. 이는 전날에도 ‘불쏘시개·치어리더도 마다하지 않는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는 만큼 안정된 세력화에 안간힘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김부겸 열린우리당 의원과의 교감설 등에 대해 “앞으로 내가 해 나가려는 정치는 낡은 좌파·날치기 좌파가 아니다”며 “(미래 통합을 위해)충분한 능력과 자질을 가진 사람이 폭넓게 힘을 합쳐야 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이에 손 전 지사는 “벤처는 CEO의 의지가 중요하다”는 말에 동감하며 자신의 정치 벤처는 새 정치에 대한 믿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수정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