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1명이라도 미접종이면 일행 다 내보낼 판”… 수도권 사적모임 최대 6명으로 축소, 백신패스 도입에 자영업자들 비명

식당, 카페 종사자들 “연말 회식 특수는 이제 없네”, “영업시간 유지 이유는 손실보상금 안 주려는 꼼수?"

  •  

cnbnews 안용호⁄ 2021.12.03 10:34:47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 최대 6명, 비수도권 8명까지로 제한된다. 또한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코로나19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방안을 발표했다. 방역패스의 경우 계도기간 1주일이 부여된다. 관련해 김 총리는 “방역패스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조금이라도 이러한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적모임 허용 인원 축소 속보가 전해지자, 오전부터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카페, 식당 등 자영업자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지난 2일 밤 기존 거리두기 내용이 담겨 있는 포스터가 한 식당에 붙어있다. 정부는 수도권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 저지를 위해 오는 6일부터 수도권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10명에서 6명 이하로 줄이고, 계도기간을 거쳐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백신패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 카페 종사자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사하지 말라는 건가요”, “백신패스 도입하면 6명 중에 한 명이라도 백신 안 맞았으면 일행 다 내보내야겠네요”, “백신 접종 맞은 거 일일이 확인하려면 힘들겠어요. 1인 카페인데”,“수도권의 경우 6명 모두 2차 접종 완료해야 되나요?”,"친정엄마가 미접종인데 딸 가게도 못오시겠네요" 등 이번 조치로 인한 영업 지장과 백신 패스 도입에 대한 불만이 쏟아졌다.

 

일부 자영업 종사자들은 “3회 걸리면 벌금 300만 원입니다”, “시간 제한을 빼서 12월 손실보상금은 없네요”, “돈 안주려는 꼼수” 등 영업시간 제한 변경이 빠져 다행이라면서도 백신패스 적발 시 벌금, 시간 제한 현행 유지로 인한 손실보상금 미지급 등에 대한 걱정과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패스 적용은 내년 2월부터 실시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으로 앞으로 2개월간 청소년들이 백신 접종을 마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 내년 2월부터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사적모임 기준  사적모임 축소  백신패스  식당 카페 영업시간  코로나 식당 인원제한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