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숙대 민주동문회 “김건희 여사 석사논문, 절반가량이 표절” 주장

최소 48.1%, 최대 54.9% 달해… 연구윤리진실성委 개최 촉구

  •  

cnbnews 김응구⁄ 2022.08.11 15:36:23

지난 8일 국민대 정문 앞에서 숙명여대 민주동문회가 숙명여대에 김건희 여사 석사학위 논문 관련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개최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왼쪽 옆에선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가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조사결과에 항의하는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여부를 자체적으로 조사한 숙명여대 민주동문회가 “절반가량이 표절”이라며 대학 측에 신속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동문회는 10일 숙명여대 현직 교수들이 지난달 말부터 전날까지 김 여사의 1999년 석사학위 논문 ‘파울 클레(Paul Klee)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를 수작업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표절률이 최소 48.1%이며, 아울러 다른 저술에 서술한 내용, 전개 방식, 핵심 논지의 유사성까지 고려하면 표절률이 54.9%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숙대 민주동문회는 “예비조사를 마친 후에도 5개월간 본조사를 결정할 회의를 개최하지 않고 있어, 국민대의 김건희 여사 박사학위 유지 발표 후 국민의 공분 속에 현재 모교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심사 진행 과정도 함께 비난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숙대 민주동문회는 “40% 이상 표절률을 보이는 논문의 학위를 유지하고 표절 심사를 회피하는 것은 매우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이라며, 즉각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를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직무를 유기하면 소송까지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지난 2월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마쳤다. 그러나 본조사의 필요성을 결정하는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아직 열지 않고 있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아직은 이 건에 대해 학교의 입장을 정리해서 낼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숙명여대 민주동문회가 김건희 여사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여부를 자체 조사한 결과의 일부. 사진=연합뉴스

 

 

한편, 임홍재 국민대학교 총장은 10일 김 여사의 논문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내린 것과 관련, “연구윤리위원회 재조사위원의 활동은 독립성이 철저히 보장됐으며, 총장은 연구윤리위원회로부터 최종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밝혔다.

11일 국민대 교수회에 따르면 임 총장은 이날 ‘국민대 교수님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해당 논문들이 이미 검증시효가 지나서 재조사에 대한 적법성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정치적 요구에 따라 외부위원까지 참여시킨 독립적인 재조사위원회에서 검증한 후 그 최종 결과를 가감 없이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임 총장은 이어 “법원의 조사회의록 제출명령을 본교가 거부하고 있어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민주동문회와 일부 정치인들이 비난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설명드린다”며, “이는 기본적으로 민사소송의 당사자(민주동문회와 국민대) 사이의 명예훼손 주장에 관한 사안이므로 3자인 국가기관이나 일부 국회의원이 이와 관련해 어떠한 제출 여부도 강요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본교는 충실히 소송에 임하고 있으며, 여러 사안을 감안하고 법리적인 검토를 거쳐 제출명령에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총장은 또 “재조사위원회의 위원 등 관련자들의 인적 사항, 회의록과 보고서 등은 연구윤리위원회에서 의결해 비공개로 결정된 사안”이라며 “학문의 영역에 정치적 이해가 개입돼 조사위원 개개인의 학문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성을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민대 교수회는 12일 오전 10시 긴급 교수회 임시총회를 열고 공식 대응방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 문화경제,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관련태그
문화경제  김건희여사  숙명여대  석사학위논문표절  민주동문회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