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태풍 '난마돌' 북상 중…19일 자정 한반도 최근접 예상

18일 밤부터 큰 비 예상, 경남 해안 지역에 가장 큰 영향

  •  

cnbnews 김예은⁄ 2022.09.16 16:40:44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상륙한 6일 오전 파도가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를 덮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강’의 상태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며, 이번주 일요일인 18일부터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16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860㎞ 해상을 지나 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55hPa(헥토파스칼)이고 최대풍속은 40㎧로 강도는 '강'으로 분류된다.

 

제14호 태풍 난마돌 최대풍속 및 중심기압 변동 전망. 사진=기상청

당분간은 난마돌 위력이 커질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난마돌이 17일 오전 9시 오키나와 동쪽 470㎞ 해상에 이를 때에는 강도가 '매우 강'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중국해의 적도에서 29~30도 정도의 해수면 온도를 보이고 있는 상대적으로 따뜻한 수면 위를 지나며 해수면에서 태풍의 원료가 되는 수증기가 공급되기 때문이다. ‘매우 강’급 규모의 태풍은 사람이나 커다란 돌을 날릴 정도의 위력을 갖는다.

 

제14호 태풍 난마돌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난마돌이 한반도에 가장 근접하는 때는 19일 0시와 오전 사이로 예상되며, 예상 강도는 ‘강’이다. 지난 6일 ‘매우 강’으로 한반도를 관통한 태풍 ‘힌남노’보다 한단계 아래 강도로 접근할 전망이다. 다만 현재 주변 환경 요건에 따른 태풍의 경로와 강도의 변동성이 큰 만큼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제14호 태풍 난마돌 강풍 영향권 반경. 사진=기상청

태풍의 영향을 받는 강풍 반경의 범위에는 남해동부해상, 동해남부해상, 경상권 해안과 제주도가 포함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주말 전국이 흐린 가운데, 18일 오후부터는 경남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될 전망이다.

 

남해상과 동해상 파고가 최고 10m를 넘기도 하겠으며 제주에는 폭풍해일이 닥칠 수 있다. 경상해안과 동해안에는 파도가 방파제를 넘어서기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육지에서는 경상해안을 중심으로는 강풍과 많은 비가 예상된다. 제주와 경상해안은 난마돌이 접근해왔을 때 최대순간풍속이 20~30㎧에 달할 수 있다.


비는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30~80㎜, 지형의 영향이 더해지는 곳은 최대 120㎜ 정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가장 세차게 내리는 때는 19일 0시부터 오전까지로 이때 시간당 강수량이 최대 30~50㎜에 달할 전망으로 주의가 요구된다.


<문화경제 김예은 기자>
 


▲ 문화경제,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관련태그
주말 날씨  태풍  난마돌  힌남노  날씨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