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대통령실 로비에서 고성 말다툼 벌인 MBC 이기주 기자와 이기정 홍보비서관은 누구?

'전용기에 민간인 동행' 단독보도로 기자상 … 일부 언론이 '김건희 라인' 의혹 제기

  •  

cnbnews 최영태⁄ 2022.11.18 17:12:32

SBS 유튜브 화면 캡처.

18일 아침 용산 대통령실 로비에서 벌어진 이기주 MBC 기자와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비서관 사이의 고성-반말 말다툼은 아마 한국 언론사에 길이 남을 해프닝이 될 듯 싶다. 과거 청와대 시절의 최대한 격식을 갖춘 비서진과 기자단 사이에선 이런 말싸움이 일어난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4박 6일에 걸친 장기 해외순방 일정 뒤 첫 출근길의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문답(도어스테핑)을 하면서 문제는 불거졌다. MBC 기자에 대한 전용기 탑승 거부에 대한 질문을 MBC 기자가 했고 대통령이 이에 ‘MBC의 악의적 왜곡 보도 탓에 어쩔 수 없었던 조치’라는 요지의 발언을 마치면서 사태는 불거졌다.

MBC 이기주 기자가 “뭐가 악의적이죠?”라고 묻자 대통령은 답변 않은 채 몸을 돌려 엘리베이터로 향했다. 이 기자가 “뭐가 악의적이에요?”라고 계속 묻자 현장에 있던 이기정 홍보비서관이 “돌아나가시는데 왜 계속 질문을 하냐?”고 따졌고, 이에 이 기자는 “당신이 대통령이냐. 왜 질문을 못하게 막냐”고 따지면서 약 2분 정도 설전이 이어졌다.

관련 영상은 유튜브에서 수십만 뷰를 올리고 있고, 댓글에는 이 기자에게 “항의 잘 했다”며 격려하는 내용부터 “쓰레빠(슬리퍼) 신고 대통령에게 질문을” 등 비난 내용까지 이어지면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덕분에 지난 9월 22일 한국을 강타했던 이른바 ‘대통령 비속어 파문’이 두 달 만에 다시 한번 수면 위로 떠 오르는 모양새다. 당시 대통령의 발음을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쩌나’라고 듣는 의견과, ‘날리면 쪽팔려서 어쩌나’라 듣는 의견이 나뉘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해당 사안이 수면 밑으로 가라앉는 모양새였으나, 대통령실 복도에서의 고성-반말 말싸움 탓에 “다시 들어보자”는 흐름이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전용기에 민간인 동행' 단독 기사로 지난 6월 이달의 기자상을 받은 이기주 MBC 기자.

대통령에게 연속 질문을 퍼부은 MBC 이기주 기자는 지난 6월 윤 대통령의 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 당시 민간인 신 모 씨(검사 출신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아내)를 대통령 전용기에 태워 출국한 사실을 단독 보도해 6월에 ‘이달의 기자상’을 받은 바 있다.

이 기자와 말싸움을 벌인 이기정 비서관은 YTN 선임기자 출신으로, 지난 8월 임명 당시 2021년 대한민국장애인국제무용제 조직위원회 조직위원으로 강신업 변호사(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의 전 회장), 김량영 충남대 무용학과 겸임교수(코바나컨텐츠 전무 출신)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려 ‘김건희 라인 아니냐’는 의혹(한국경제 8월 3일자 ‘이기정 신임 홍보비서관, 김건희 라인 인물들과 인연 눈길’)을 받은 바 있다.

한국경제신문의 지난 8월 3일자 온라인 기사 화면. 

 

관련태그
김건희 라인  강신업  이기주  이기정  휘바이든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