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두산로보틱스 ‘따따블’ 기대감…청약증거금 33조 원 넘었다

종합 비례경쟁률 1045대 1, 총 33조133억원 증거금 몰려

  •  

cnbnews 김예은⁄ 2023.09.22 16:45:29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가 향후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두산로보틱스 제공

올해 공모주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히는 두산로보틱스의 일반 투자자 청약에 33조 원이 넘는 뭉칫돈이 몰리며 ‘따따블’ 상장(상장 첫날 공모가 400% 수익률) 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두산로보틱스의 공모가는 2만6000원으로, 1263억 원을 모집한다.

22일 오후 4시를 기점으로 마감된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에서 총 청약증거금은 33조1082억 원, 종합 비례경쟁률은 1048.06대 1로 집계됐다.

두산로보틱스는 앞서 11~1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2만60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수요예측에는 총 1920개 기관이 참여해 272.0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주관을 맡은 증권사별로 배정물량이 다르므로, 경쟁률에 따라 배정주식수가 달라질 수 있다.

22일 오전 한국투자증권의 서울 여의도 본사 1층 영업부에서 진행된 두산로보틱스 일반 공모에 투자자들이 공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증권사별 비례경쟁률을 살펴보면 △한국투자증권 1077.67대 1 △미래에셋증권 1075.95대 1 △하나증권 1031.11대 1 △NH투자증권 999.30대 1 △KB증권 991.20대 1 △신영증권 951.39대 1 △키움증권 924.46대 1 등이다.

이에 따라 균등배정에선 키움증권(0.89주)에 청약한 투자자들은 제외하고 모두 1주 이상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증권사별 예상 균등배정 수량은 배정 주식 수가 가장 많았던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각각 1.88주, 1.87주를 받을 것으로 보이며, 하나증권과 신영증권은 각 1.75주, 1.72주를 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NH는 1.63주, KB증권은 1.02주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키움증권은 0.89주로 1주도 못받는 빈손청약 투자자가 나올 수 있다.

한편, 두산로보틱스는 오는 26일 환불 과정을 거친 뒤 10월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상장 첫날 주가가 공모가보다 400% 오르는 이른바 '따따블' 상장으로 침체돼있던 국내 IPO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화경제 김예은 기자>

관련태그
두산로보틱스  청약  IPO  주식  투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