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지난해 카드 해외 결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전년 比 32.2% ↑

거주자 카드 해외사용액 192.2억 달러… 외국인 국내 카드 사용도 95.4억 달러

  •  

cnbnews 한원석⁄ 2024.02.29 15:37:09

영종도 특송물류센터 모습. 사진=연합뉴스

해외여행 출국자 수가 크게 증가하고 해외직구도 늘면서 지난해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쓴 카드값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도 급격히 늘면서 비거주자의 국내 카드실적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거주자의 신용·체크·직불카드 해외 사용액은 192억2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46억8000만 달러(32.2%) 급증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191억2000만 달러)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이는 해외여행 수요 증가에 따라 내국인 출국자 수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수는 2272만 명으로 2022년(655만 명)보다 3배 반(246.6%) 가량 늘었다.

온라인쇼핑을 통한 해외 직접구매액도 2022년 41억4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51억7000만 달러로 10억3000만 달러(25.0%) 늘어났다.

카드 종류별로 보면 신용카드 사용액은 147억 달러, 체크카드(직불‧선불카드 포함) 사용액은 45억2000만 달러로 2022년 대비 각각 34.3%, 24.7% 증가했다.

국내를 찾은 외국인도 크게 늘어나면서 비거주자의 카드 국내 사용실적도 95억4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36억8000만 달러(62.7%)나 급증했다. 이는 2022년의 전년대비 증가 규모 61.9%와 비슷한 수치다.

<문화경제 한원석 기자>

관련태그
카드 해외결제  코로나19  해외여행  온라인쇼핑  한국은행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