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특징주] 알테오젠·HLB·셀트리온... 정부 바이오 2조 지원 발표에도 하락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 제조 혁신 전략’ 발표... 바이오 대표주 주가는 줄줄이 하락

  •  

cnbnews 안용호⁄ 2024.04.01 16:05:55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일 경기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바이오제조 경쟁력 강화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바이오주가 연일 하락하고 있다. 4월 1일 알테오젠은 전 거래일 대비 11100원이나 내린(-5.62%) 186300원에 장마감했다. HLB도 -0.76% 하락한 104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 역시 -1.62% 하락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2030년까지 우리 기업들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규모와 수출 규모를 각각 15조원, 100억 달러로 제시하면서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주목받는 바이오산업을 키워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안덕근 장관 주재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 제조 경쟁력 강화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바이오 제조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우리나라가 민간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세계 2위의 바이오 의약품 제조 역량을 확보했다고 평가하면서 이 분야 초격차 확보를 위해 정부가 올해부터 2030년까지 연구개발(R&D) 지원, 바이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생태계 조성, 산업 기반 구축, 글로벌 진출 지원 등에 2조1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17조7천억 원으로 예상되는 민간의 투자를 끌어냄으로써 2030년이 되면 우리 기업들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과 수출 규모가 각각 15조 원, 1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예산 지원과 별개로 정부는 민간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을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에 올해만 4조2천억 원의 정책 금융을 공급한다.

아울러 정부는 바이오 분야 첨단 생산 공정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판 BioMADE'(바이오메이드·바이오제조혁신플랫폼)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추진한다.

앞서 미국은 2020년 산·학·연과 정부가 유기적 협력 체계를 이룬 연구 기관인 바이오메이드를 설립해 미국 바이오산업 제조 능력 강화를 도모 중이다.

또 내년부터 구축할 공공 바이오 파운드리와 연계해 기업들의 생산 공정을 고도화하고 상용화를 가속하기 위해 미국 등의 선도 국제기관과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작년 7월 바이오 의약품을 포함해 바이오 신소재, 바이오 에너지, 디지털 바이오 등 바이오산업을 육성해 2030년까지 전체 '바이오 경제' 생산 규모를 100조 원으로 키우겠다는 내용을 담은 '바이오 경제 2.0 추진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안덕근 장관은 "바이오는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성장할 미래 먹거리이자 보건안보의 필수 산업"이라며 "바이오 제조 혁신 플랫폼 구축 및 소부장 생태계 조성을 통해 바이오 제조 허브로의 도약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화경제 안용호 기자>

관련태그
알테오젠  HLB  셀트리온  바이오  안덕근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