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서울 강남구 ‘수서동 구립도서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지하 1층~지상 4층으로 구성, 마을길을 연결하는 개방형 1층과 자연과 어우러진 외관 곡선 디자인 눈길

  •  

cnbnews 이윤수⁄ 2024.05.14 13:10:11

서울 강남구 수서동 구립도서관(가칭) 메인 투시도. 사진=서울 강남구청

서울 강남구(구청장 조성명)는 5월 8일 수서동 593번지 일원에 문화·교육·커뮤니티 기능을 겸비한 거점형 공공도서관을 건립하기 위한 설계공모 당선작을 선정했다.

구는 수서동의 지역적 특성을 살린 도서관을 짓기 위해 지난 1월 23일 설계공모를 실시했다. 총 54개의 작품이 접수됐고, 지난 8일 설계공모심사 결과 폴라리스 건축사사무소㈜와 ㈜에스이오피 건축사사무소의 공동 응모작을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당선작은 강남의 대표적인 녹색지대인 수서동의 지역적 특성을 잘 살린 것으로 평가받았다. 수서동은 대모산과 광수산의 녹음이 주거지를 감싼 자연친화적 환경이고, 조선시대부터 이어져 온 궁마을, 가마터 유적지, 봉헌사 절터의 고즈넉함이 살아 있는 곳이다. 당선작은 자연의 녹음과 햇살의 아름다움을 살린 ‘숲의 사계’를 기본 콘셉트로 내세웠다.

여기에 ▲마을길 도서관 ▲풍경의 도서관 ▲장면의 도서관 등 3가지 콘셉트를 더했다.

첫째, 도서관은 마을길을 연결하는 공간이 된다. 기존에 단점으로 지적된 불규칙한 대지의 형상과 건축한계선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주변의 숲과 공원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야외로 개방된 건물 내부 1층은 외부를 연결되는 마당이 된다. 둘째, 자연 풍경을 살리는 외관 곡선 디자인을 적용했다. 나지막한 숲 언덕의 곡선을 살려 건물 외관에 중첩되는 곡선 디자인을 적용해 주변 경관과 부드럽게 어울리도록 만들었다.

셋째, 도서관 내부는 이용자들에게 영감과 창의력을 주는 다양한 장면을 선사하도록 설계했다. 단순히 정보와 지식 습득을 위해 찾는 공간이 아닌, 일상을 벗어난 새롭고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능적 공간을 구성했다.

특히 수서동 구립도서관(가칭) 규모는 지하 1층~지상 4층의 연면적 6629.32㎡(2008평)다. 도서관은 1층은 모두 외부공간과 연결된다. 로비는 전면 광장으로, 북카페는 도서관길로, 다목적실은 수변마당으로, 스텝라이브러리는 숲산책길로 공간 확장이 이뤄진다. 2층은 녹음과 하늘을 담아내는 곡선형 창문이 돋보인다.

3층은 숲과 도시 쪽으로 곡선의 발코니를 설치해 상부층에서도 개방감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4층은 햇빛이 내부로 떨어지는 보이드(void, 빈공간), 책과 숲을 동시에 즐기는 열람숲, 이중외피를 통해 정제된 빛이 감싸는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구는 이번 설계공모 당선작을 중심으로 내년 5월까지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6월 착공해 2026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구민들의 숙원이었던 도서관이 수서동의 아름다운 자연과 책을 함께 즐기는 휴식의 장소이자 다시 찾고 싶은 소통의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공복합문화시설이 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강남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 문화경제 이윤수 기자 >

관련태그
서울 강남구  구청장 조성명  수서동 구립도서관  폴라리스 건축사사무소  에스이오피 건축사사무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