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현충일 전국 대체로 맑아… 한낮엔 더워

낮 최고기온 22~31도… 미세먼지,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

  •  

cnbnews 김응구⁄ 2024.06.05 09:24:07

현충일인 6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한낮에는 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현충일인 6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13∼19도, 낮 최고기온은 22∼31도로 예상된다. 한낮 기온은 평년보다 약간 높아 덥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전부터 오후 사이에는 제주도에,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는 강원 중·북부 내륙·산지와 전남권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중·북부 내륙·산지와 광주·전남이 5∼10㎜, 제주도는 5∼20㎜다.

한편, 5일에는 한낮에 30도 안팎까지 오르며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대전은 30도, 광주와 대구는 29도까지 오르겠다. 그러나 저녁이 되면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큰 기온 차에 따른 건강관리에 특별히 신경 써야겠다.

오후부터는 강원, 충북, 경북, 호남 지역에 소나기가 예보돼 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최대 20㎜, 그 밖의 지역은 5㎜가량 되겠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날씨  현충일  기상청  미세먼지  더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