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창조경제가 미래다 - 타임티켓 김성우 대표 인터뷰]“문화행사에 마감은 없다”

공연, 전시회 등 매진되지 않은 잔여 티켓을 관람 직전에 유동적으로 판매

  •  

cnbnews 제407호(창간기념호) 이진우 기자⁄ 2014.12.04 08:45:28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국내 최초로 마감이 임박한 공연이나 전시회 등 문화생활 서비스를 지원하는 컬쳐커머스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타임티켓은 공연, 전시회 등 문화상품의 매진되지 않은 잔여 티켓을 관람 직전에 유동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문화 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또 문화 산업체의 매출 상승에도 공헌한다.

김성우 타임티켓 대표는 “지난해 9월 공연 당일티켓 전문 서비스로 시작해 현재는 당일티켓뿐만 아니라 하루 전 티켓(내일 티켓), 예매티켓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공연 분야를 넘어 미술, 사진, 체험 등 각종 전시회 분야까지 서비스를 확장했다. 예전에는 공연, 전시회와 같은 문화생활이 접근성 및 가격으로 인해 소외됐지만, 모바일과 SNS 등을 통해 특히 20~30대 여성들을 중심으로 한 문화생활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타임티켓은 국내 최초의 마감임박 문화생활 서비스 컬쳐커머스다. 성균관대에서 컴퓨터교육과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김 대표는 이 사업구상을 대학 1학년 때 했다. 학교가 대학로 근처에 위치하다보니 약 7년간 문화 환경을 자연스레 접할 수 있었다.

그는 1학년 겨울방학 때 자본금 15만 원으로 고구마 장사를 시작했다. 처음에 10만 원짜리 통 하나를 사서 장사를 시작했는데, 한 달 평균 순수익이 300만 원에 달했다. 최초의 창업이었다. 하지만 어려움도 겪었다. 대학로 인근에서 위세를 떨치던 다른 노점상 카르텔과 건달들의 견제를 받기도 했던 것.

“학교에 다닐 때부터 창업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또 고구마 장사를 하는데 근처 공연장을 방문하는 고객들과 공연업체 관계자들이 주 고객이었다. 그들은 고구마를 사면서 나에게 공연과 문화생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학로 문화생활 전반에 대한 문제의식이 싹트게 됐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


문제의식과 직장생활 경험 통해 창업

김 대표는 학교를 졸업한 뒤에 (주)SK컴즈에 공채로 입사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기획 및 운영자로 약 3년을 일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창업에 대한 꿈을 접지 않았다. 때때로 입사 동기들과 회의실에 모여 창업에 대한 논의를 하고, 사업 아이템을 구체화하는 작업 등을 병행했다. 그러던 와중에 회사가 다소 어려워지면서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직장생활을 하는 것도 나름대로 재미있고 보람이 있었다. 하지만 마음속에서 솟아오르는 창업에 대한 꿈을 억누르지 못하고 희망퇴직을 신청했다. 퇴직위로금으로 약 5개월 치의 급여를 받아 창업 자금으로 삼았다. 이후 어떤 사업을 할까 고민하던 차에, 대학 1학년 때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던 공연시스템과 문화생활을 직장에서 직접 경험한 IT와 접목시키는 서비스를 기획했다.”

자신이 직접 대학로에서 체험했던 문화생활 전반에 대한 불편함에 대해 고민하면서, 이를 개선할 방법을 찾았다. 그럼으로써 구체화된 사업 아이템이 지난해 4월 중소기업청 산하 창업진흥원이 주최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창업 맞춤형 사업’에 선정됐고, 벤처 캐피털사를 배정받아 7월부터 인큐베이팅 과정에 들어갔다.

같은 해 7월 타임티켓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9월에는 신규 서비스를 오픈했다. 처음엔 12개 공연만 가지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비록 매출도 적고 마케팅에도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서 현재는 47개의 공연업체와 제휴해 80여개의 작품을 서비스하고 있다.

타임티켓은 웹은 물론 모바일 웹과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멀티-플랫폼으로, 파트너사와 고객 모두에게 이익과 편의를 제공하는 ‘상생경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타임티켓을 기획하면서 뉴욕 브로드웨이와 런던 웨스트엔드에 위치한 컬쳐커머스의 대명사격인 TKTS(Tickets의 약어)를 벤치마킹하기도 했다. 이곳에서는 전날까지 팔리지 않은 공연 티켓을 당일에 20~50% 할인 판매한다. 즉 좌석 공실률을 최대한 줄임으로써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시스템이었다.

▲타임티켓 모바일 앱


자신감 풍부…국내 최초 서비스 도전

공연업체의 어려움 중 하나가 워낙 소자본으로 공연을 기획하다보니, 막대한 비용이 드는 마케팅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또한 마땅한 홍보채널도 없어 마감이 임박하면 호객을 통한 티켓판매를 하거나 무료 초대권으로 배포하기도 한다.

공연 기획자 입장에서는 마감임박 티켓을 수익상승과 더불어 최소 관객 유치를 위해서도 잔여티켓 처분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잔여티켓을 효과적으로 소진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TKTS와 같은 당일 티켓 판매 시스템이 어쩌면 하나의 대안이 될 수도 있다.

사업 초기에는 고객들에 대한 접근성보다 오히려 공연업체 관계자들을 설득하는 것이 더 어려웠다고 한다. 다소 보수적인 문화에 젖어있던 그들에게 경력이 없던 스타트업에서 마감임박 문화생활 서비스를 소개하니, 처음엔 다들 미심쩍어 하는 분위기가 팽배했다. 그럼에도 결국엔 꾸준한 영업을 통해 그들을 설득하고 타임티켓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수 있었다.

“처음엔 대학로 소규모 공연 업체로부터 시작해서 규모를 꾸준히 키워나가고 있다. 현재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검색해 보면, 티켓, 공연, 연극, 뮤지컬 등 주요 키워드 별로 타임티켓이 1위를 달리고 있다. 밑바닥에서 출발해 지속적으로 SNS 등을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이 어느 정도 효과를 내면서 방문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그는 타임티켓이 문화생활 분야에서 확고한 자신만의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마감임박 공연이나 전시티켓은 물론 일반예매를 통해서도 서비스의 볼륨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SNS마케팅도 적극 활용해 현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수가 1만5800명에 달하고 있으며, 상시 공연 정보와 이벤트 진행 등에 대해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있다.

이어 “스타트업은 젊어서 한 번 쯤은 도전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 실패를 두려워할 필요가 전혀 없는 것 같다. 또한 경쟁자를 압도할 만한 자신만의 전략을 가지고 혼신의 힘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도 기대할 수 있다. 스타트업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큰 자산이 될 거라는 확신이 있다”고 조언했다.

(CNB저널 = 이진우 기자)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