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김덕상 골프만사] 잊지 못할 추억과 Irish Blessing

  •  

cnbnews 제536호 김덕상 한국골프칼럼니스트협회 명예이사장⁄ 2017.05.22 09:34:58

(CNB저널 = 김덕상 한국골프칼럼니스트협회 명예이사장) 골프에 입문한 지 약 30년이 됐다. 생애 1700번의 라운드를 했고, 그 중 약 500번은 20여 개 나라의 다양한 골프장에서 가졌다. 그러다 보니 기억에 남는 골프장도 많고, 다시 가보고 싶은 추억의 코스도 꽤 많이 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가장 특별한 인연의 골프장 북아일랜드의 스크라보(Scrabo) 골프클럽으로 추억 여행을 떠나본다.

단 한 번도 골프장 잔디를 밟아보지 못했던 내가 최초로 걸었던 골프장이고 생애 최초로 샷을 해 본 곳이 바로 벨파스트 인근의 스크라보 골프클럽이었다. 1980년대부터 우리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기 시작했고, 당시 국제 보험중개업체 한국 지사장인 나는 한국 업체와의 거래를 위해 해외 출장을 많이 다녔다. 그때 대우전자가 북아일랜드에 현지 공장을 세웠고, 나는 영국 본사와 벨파스트의 임직원들과 함께 공장을 방문했다. 낮이 긴 6월이라 미팅을 마친 후 자투리 시간에 영국인 동료들이 가까운 골프장에서 9홀 플레이를 하자고 전격 결정했고, 골프를 전혀 모르는 나는 갤러리로 따라 걸어다녔다.

벨파스트 시내에서 약 10킬로 정도 떨어진 언덕에 작은 옛 성이 있고 그 주변에 아름답게 조성한 골프 클럽이었다. 제일 실력이 좋았던 데이비드는 그룹의 골프 대회 챔피언이었고, 벨파스트 지사장인 피터는 골프광이었다. 파3홀에서 그들은 내게 샷을 한 번 해보라고 티도 꼽아주고 스윙을 가르쳐 주었다. 당시 증권사 런던 주재원 친구 R이 주말에 골프 연습장에서 샷하는 장면을 본적이 있고, 그가 시켜서 십여 차례 스윙해 본 적이 있었기에 재미 삼아 친 샷이 온 그린(on green) 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고, 골프신동이라는 그 칭찬에 홀려 골프에 입문하게 되었다. 출장에서 귀국하자마자 연습장에 등록하고 레슨을 받으며 본격적인 골프 인생을 시작하였다. 그때 스크라보 골프장으로 안내했던 피터가 훗날 한국을 방문해 서태광 컨트리클럽에서 함께 라운드 했는데, 바로 그 날 내가 첫 번째 홀인원을 하여 북아일랜드의 인연이 깊숙이 이어졌다. 

자유로운 들판 같은 아일랜드 골프클럽

잊지 못할 추억의 스크라보 클럽은 1907년에 9홀로 조성되어, 1960년대에 18홀로 증설된 역사적인 골프 클럽인데, 골프화도 신지 않았던 나를 갤러리로 허용해준 그들의 넉넉한 인심 때문에 지금도 감사하고 있다. 역사가 100년이 넘고 시내에서 가까운 곳의 명문 골프장이지만, 그린피는 지금도 주말에 5만 원이면 족하고, 회원과 동반하면 3만 원 선이다. 그래서인지 아일랜드 골프는 언제나 내 골프 추억을 풍성하게 해 준다. (북아일랜드는 영국이고, 아일랜드는 별도의 독립 국가이지만, 아일랜드 섬에 같이 있어 그들은 한 국가 한 지방 국민처럼 여긴다)

▲북아일랜드 뉴튼아즈에 위치한 스크라보 타워. 사진 = 위키피디아

아직도 플레이어 외에는 입장을 엄격히 금지하며, 그린피를 내야 일행들을 따라다니도록 허락하는 한국의 갑(甲) 골프장과는 문턱의 높이나 문화적 차이가 많다. 나는 좋아하는 아일랜드에서 라운드도 참 많이 했다. 유럽 출장을 갈 때마다, 가능하면 벨파스트와 더블린에서 주말에 머무르며 그 곳 골프장에서 10여 년 동안 20여 회 라운드 했는데,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달려가고 싶은 골프장들이 아일랜드에 참 많다. 아이리쉬 오픈(Irish Open)이 열렸던 드루이즈 글렌(Druids Glen) 골프장에서 사왔던 로고볼로 두 번째 홀인원도 했으니 참 좋은 인연이라고 생각하며 나는 이것을 아일랜드의 축복이라고 말한다.

그 곳에서 좋아하게 된 ‘Irish Blessing’이란 시와 노래의 한 대목이 늘 내 가슴에 남아있는데, 자식들에게 자주 들려주었고, 내가 골프장에서도 자주 음미하는 마음의 글이다.

May the wind be always at your back, 
(바람은 언제나 네 등 뒤에서 불고)
May the sun shine warm upon your face, 
(태양은 너의 얼굴을 따뜻하게 비추며)
the rain fall soft upon your fields… 
(비는 너의 들판에 촉촉이 내리고…) 

(정리 = 공미나 기자)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