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한은행,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발간

20~64세 금융 소비자 2만 명 2개월간 조사

  •  

cnbnews 윤지원⁄ 2018.03.12 14:31:08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표지.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이 12일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공개했다.

 

신한은행은 작년 9월부터 2개월에 걸쳐 전국의 만 20~64세 금융 소비자 2만 명을 대상으로 금융생활 전반에 대한 현황을 조사해 이번 보고서를 준비했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의 가장 큰 특징은 보통사람들의 2016~2017년 금융 생활 수준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신한은행은 ‘2017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가 남들은 보통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보여주기 위해 나와 비슷한 다른 사람들의 경제생활을 보여주는 데 중점을 뒀다면, 이번 2018년 보고서는 나와 같은 사람들의 지난해 금융 생활 분석 자료를 보여주고 2016년과 비교했을 때 어떻게 변화했는지 비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특히 연령대, 결혼 여부 등 다양한 상황에서 달라질 수 있는 소득, 지출, 자산, 부채 내용의 변화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7년 보고서에서는 분석대상을 경제 생활자로 한정했었으나 이번 보고서에서는 대학생, 취업준비생, 전업주부, 은퇴자 등 정기적인 소득이 없는 계층까지 포함한 금융 소비자로 대상을 넓혔으며 보고서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조사 대상 인원수도 기존 1만 명에서 2만 명으로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 구성…취준생·경력단절여성·창업 등 새롭게 다뤄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는 총 4개의 섹션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섹션은 생애 주기별 그룹을 9개로 분류해 내가 속한 그룹을 확인하고 같은 그룹에 속한 사람들의 경제 상황을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그룹별로 2016년 조사 결과와 비교한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섹션에서는 조사 대상자들의 전반적인 경제생활 현황을 보여준다. 조사 대상 전체의 소득, 지출, 저축, 자산, 부채 현황들을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1년간 소득 및 자산의 증감에 대한 전망도 함께 제시한다.

 

세 번째 섹션에서는 1년 사이 변화된 사항들을 토대로 경제 활동 전반의 흐름을 보여주며 마지막 섹션에서는 9가지 주제의 주요 이슈를 선정하고 각 이슈에 대한 현황과 전망을 제시한다. 작년 보고서에서 다루지 않았던 취업준비생, 경력단절 여성, 창업 트렌드 등의 콘텐츠도 추가됐다.

 

보고서 분석결과 기반 금융서비스 시행

 

신한은행은 이 보고서의 분석 결과들을 다양한 금융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며, 전국 영업점의 디지털창구에서 고객이 다른 사람들의 금융 생활을 직접 비교·파악할 수 있게 한 ‘Peer Group 상담 지원 시스템’을 작년 10월 금융권 최초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Peer Group 상담 지원 시스템’은 이 보고서와 신한은행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재무 상태를 진단하고 맞춤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로, 이번 보고서 데이터는 4월 중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또한,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 ‘쏠(SOL)’에도 ‘2018 보통사람 7대 핵심 이슈(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1인 가구, 경력단절 여성, 창업 준비, 자녀 교육비, 노후 준비)’ 정보를 탑재해 고객 개인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달 중에는 ‘나와 같은 사람들의 경제생활 이야기’를 카드뉴스로 공개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관계자는 “고객들의 금융상담과 재무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빅데이터 역량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