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용인·의정부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발생

  •  

cnbnews 강재관⁄ 2020.01.28 10:45:12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이 전세계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부산시와 강원도 원주시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의심 환자는 다행히도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경기도 의정부시와 용인시에서도 의심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시12분께 의정부의 한 주택에서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고 있다'는 119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아이는 생후 27개월된 중국 국적의 A군으로 선별 검사결과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여부는 어려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인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으로 옮겼다.

A군은 부모를 따라 중국 대련시에서 지난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7일 오전 9시30분쯤 고열이 발생했으며, 낮 1시10분쯤 경련을 일으켰다.

A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으로 격리 조치됐고, 감염 여부는 28일 확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용인에서도 36세 남성 B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으로 격리됐다. 용인시 기흥구의 한 병원은 B씨를 우한 폐렴 유증상자(의심 증상자)로 분류하고 성남시 율동 소재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했다.

B씨는 인플루엔자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시와 병원 측은 질병관리본부에 사례 분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