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코로나19로 주총 전자투표제 대거 채택, 정족수 부족 해결될까

삼성·현대차·KT·CJ 등 대거 채택 … “앞으로도 전자투표제 채택해야” 주장도

  •  

cnbnews 제672호 이동근⁄ 2020.03.19 09:19:00

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자투표제를 채택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2020년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삼성전자, 현대차그룹, KT, CJ그룹 등 그 동안 전자투표를 하지 않던 주요기업들도 전자투표제를 도입할 것임을 밝혔다. 전자투표제는 주주권 강화를 위한 대표적인 정책이지만, 그동안 여러 이유로 적극적으로 도입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슈가 되자 의결종족수 부족을 막기 위해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18일을 기점으로 주주총회 시즌이 시작됐다. 올해 주총은 코로나19 사태 이후라는 점에서 주주들이 대거 참석하는 행사로는 열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실제로 날짜가 가까워질수록 다수 기업들은 전자투표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속속 밝히고 있다.

실제로 13일 한국예탁결제원은 2019년 12월 결산 상장법인 중 3월 15일∼3월 21일 사이에 총 477개사가 정기주주총회 개최를 위해 예탁결제원 전자투표시스템(K-eVote)을 통해 전자투표·전자위임장을 이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전체적으로 절반이 넘는 약 900여곳이 최종적으로 전자투표를 시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 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주총에는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 = 삼성전자

 

3월 셋째주(3월 15~21일)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이용 현황
(가나다순, 3.13.(금) 18시 한국예탁결제원 이용회사 기준, ‘*’ 표시는 전자투표만 이용하는 회사)

16일 = 체커
17일 = 케이티스카이라이프*,
18일 = 사람인에이치알, 삼성전자*, 신세계푸드*, 어보브반도체, 에스앤에스텍, 진양화학, 테라셈, 하이스틸, 한일네트웍스, 현대모비스*
19일 = 가온전선, 고려제약, 서린바이오사이언스, 쇼박스, 아모텍*, 아이에이네트웍스, 에스디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엘앤에프*, 오리온*, 오리온홀딩스*, 와이엘랜드*, 웰크론한텍, 자화전자, 제너셈, 칩스앤미디어*, 하츠, 한화손해보험,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현대자동차*, 현대차증권
20일 = YW, 고려아연, 광동제약*, 네오위즈, 네오위즈홀딩스, 노루페인트, 덕산네오룩스, 덕산하이메탈, 디아이, 삼성물산*, 삼양통상, 삼진엘앤디, 삼천리자전거, 성신양회,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 아세아, 아세아시멘트, 아세아제지*, 에스케이하이닉스, 에프알텍, 엑사이엔씨, 영진약품, 웰크론, 웹젠, 윈스, 유라테크, 유아이엘, 일양약품, 종근당바이오, 참좋은여행, 파인디지털, 풍산, 풍산홀딩스, 한국화장품, 한국화장품제조, 한진중공업홀딩스, 해태제과식품*, 효성ITX, 흥국화재해상보험*
23일 = MH에탄올*, 고영테크놀러지*, 광주신세계*, 나노신소재, 대한뉴팜, 동양이엔피, 디엔에프, 디엠티, 디지아이, 라온시큐어, 무림페이퍼, 바텍, 부스타, 서울옥션, 선바이오*, 솔트웍스*, 알파홀딩스, 에이프로젠제약*, 에이프로젠케이아이씨,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 엠게임, 엠플러스*, 와이엠씨, 우리종합금융, 우진, 윈팩, 유니셈, 이그잭스, 제일테크노스*, 테스, 티제이미디어, 퓨쳐켐, 피앤이솔루션, 한솔로지스틱스, 한솔제지*, 한솔테크닉스, 한솔홈데코, 한화생명보험, 현대통신, 현우산업*
24일 = CJ씨푸드, 국일제지, 그린플러스, 기아자동차*, 나노, 넥슨지티, 녹십자랩셀, 녹십자셀, 녹십자엠에스, 누리텔레콤, 뉴인텍, 뉴프렉스, 다나와, 대성창업투자, 대성파인텍, 대아티아이, 대주전자재료, 대한약품공업, 동구바이오제약, 동국S&C, 동아엘텍, 동양에스텍, 동일고무벨트*, 두산밥캣, 두산인프라코어, 드래곤플라이, 디앤씨미디어, 디에스케이, 로지시스, 메디아나*, 메디프론디비티, 무림에스피, 미스터블루, 보해양조, 비디아이, 비아트론, 삼기오토모티브*, 상상인*, 상상인증권, 상신이디피, 세운메디칼, 스카이문스테크놀로지*, 스페코, 시큐브, 신세계건설*, 신세계인터내셔날*, 쌍용자동차*, 씨유메디칼시스템, 씨제이프레시웨이*, 씨큐브, 아비코전자, 아이에이, 애니젠, 에버다임, 에스넷시스템, 에스엠코어, 에스지에이, 에스케이렌터카*, 에스케이씨솔믹스, 에스텍파마, 에스티큐브, 에스폴리텍, 에이치비테크놀러지, 에이치엘사이언스, 에이피위성, 에코플라스틱, 엔에스엔, 엘비세미콘, 영화금속*, 영흥철강, 오텍, 옵티시스, 우리넷, 웅진씽크빅, 유비쿼스, 유비쿼스홀딩스, 유씨아이, 이니텍, 이미지스테크놀로지, 이수앱지스, 이스트소프트, 이지, 인바디, 인산가*, 인터플렉스, 일신레져*, 정상제이엘에스, 제이씨현시스템*, 조아제약, 주성엔지니어링, 지니뮤직, 지니언스, 진성티이씨, 창해에탄올, 케이씨에스, 케이씨티, 케이티서브마린, 켐트로닉스, 코리아나화장품, 코리아써키트, 코위버, 코콤, 큐렉소, 텔레필드, 토탈소프트뱅크, 티케이케미칼, 파워넷, 평화정공, 포메탈, 푸른기술, 프로스테믹스, 피앤텔*, 피에스텍,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한국정보인증, 한네트, 한섬*, 한신공영*, 한일사료, 한화투자증권, 현대바이오사이언스*, 현대에이치씨엔, 현대홈쇼핑, 홈캐스트
25일 = , DRB동일*, NH투자증권, SK, SK네트웍스*, SK바이오랜드*, SK증권, 경남제약, 경동나비엔, 광명전기, 교보증권, 국영지앤엠, 금양, 녹십자*, 녹십자홀딩스*, 다우기술*, 대유에이텍, 대창, 더블유게임즈, 더존비즈온, 동아지질, 디비금융투자, 디피씨, 럭스피아*, 명문제약, 무림피앤피*, 벽산, 뷰웍스*, 빙그레*, 서원, 선진, 신세계*, 신세계아이앤씨*, 씨아이테크*, 씨제이씨지브이, 아이앤씨테크놀로지*, 에스지세계물산, 에스케이디앤디*, 에이치제이매그놀리아 용평호텔앤리조트, 엔이능률, 영보화학, 오씨아이*, 우리들휴브레인*, 유진투자증권, 이노션*, 이마트*, 인포뱅크, 제이스텍, 제주은행*, 중소기업은행, 카카오, 카프로, 케이씨, 케이씨텍, 케이티아이에스*, 키움증권*, 텔레칩스, 티씨케이, 파미셀, 팜스코, 한국수출포장공업, 한국자산신탁*, 한창제지,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로템*,
현대백화점, 현대오토에버*, 현대위아*, 현대제철*, 화승알앤에이
26일 = DB 하이텍, DGB금융지주*, JB금융지주, SH에너지화학*,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가온미디어, 그랜드코리아레저*, 글로벌스탠다드테크놀로지, 네이처셀, 대봉엘에스*, 대우산업개발*, 대한해운, 데브시스터즈*,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 메타바이오메드, 바이오로그디바이스, 삼익악기, 시너지이노베이션, 신라젠, 신한금융지주회사*, 신화인터텍, 아이디스, 아이마켓코리아, 에스앤더블류, 에쎈테크, 에이치엘비파워, 에이치케이, 에프앤리퍼블릭, 오버다임케이*, 오스코텍, 오킨스전자, 와이지-원, 와이지플러스, 우리들제약, 월덱스, 유니온머티리얼, 유유제약*, 이글벳, 이엠코리아, 인트론바이오테크놀로지*, 케이티비투자증권, 케이프, 케이피엠테크, 테라젠이텍스, 티에이치엔, 티엘아이, 파커스, 파크시스템스, 피엔티, 하나투어, 한국전자금융, 한일진공, 한전KPS*, 화승인더스트리
27일 = SK가스, 국보디자인, 극동유화, 대림비앤코, 대성홀딩스, 동성제약, 동우팜투테이블, 디엔에이링크, 디케이디앤아이, 롯데하이마트, 리드코프, 마크로젠, 메디포스트, 범양건영, 부산산업, 사조동아원, 사조씨푸드, 삼영화학공업, 삼지전자*, 선데이토즈, 선도전기, 세보엠이씨, 셀루메드, 셀바스에이아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손오공, 신신제약, 씨에스홀딩스, 씨제이제일제당*, 씨티씨바이오, 아시아나항공, 아이에스동서*, 아이에스시, 안랩, 애경유화,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에스에이엠티*, 에스케이디스커버리*, 에이스테크놀로지, 엔케이, 영우디에스피, 와이비엠넷, 와이솔, 와이제이엠게임즈, 우리바이오, 우진비앤지, 웅진, 원풍, 유니슨, 유니온커뮤니티, 유니퀘스트, 유니테스트, 유니테크노, 유진테크, 이노와이어리스, 이연제약, 이월드*, 인스코비, 인화정공, 일신바이오베이스, 일진파워, 재영솔루텍*, 제테마, 조광페인트*, 조선선재, 주연테크, 지에스글로벌, 천일고속, 케이사인, 케이씨그린홀딩스, 케이알모터스, 케이엔더블유, 코맥스, 코메론, 텔콘알에프제약, 톱텍, 티에스인베스트먼트, 티플랙스, 파인디앤씨, 파인텍, 풀무원*, 필룩스, 하나투어리스트*, 한국맥널티*, 한국쉘석유,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한국전력공사*, 한국전자인증, 한국정보공학, 한국프랜지공업, 한국항공우주산업, 한빛소프트, 해성산업, 현대사료, 형지아이앤씨, 화승엔터프라이즈, 화일약품, 황금에스티, 흥아해운
29일 = 창문다이어리*
30일 = 삼영이엔씨, 솔고바이오메디칼, 시노펙스, 씨제이*, 에쓰씨엔지니어링*, 오이솔루션, 티라유텍*, 포스코ICT*, 포스코케미칼*, 현대리바트
31일 = KD, 아진산업

 

예탁결제원은 이처럼 다수 회사들이 전자투표 시스템을 이용하자 지원을 위해 주주총회 특별지원반을 3월 2~31일 운영하고 있으며, 주주총회 운영현황 분석과 운영실무 상담, 주주에 대한 전자투표 독려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올해는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해 개인주주에게 모바일 알림톡으로 전자투표를 안내하는 ‘주주총회정보 전자고지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사실 전자투표 시스템을 위한 법적 조건은 2009년 상법 개정으로 갖춰져 있었다. 하지만 한국예탁결제원 기준 2018년 정기주주총회에서는 발행주식총수 대비 3.9%, 2019년 5.04% 수준에 머무르는 등 이용률이 저조했다.

‘전자투표제’ 코로나19 창궐 특수 상황에 도입

전자투표제는 원래 주주권 강화를 위한 정책으로 소액주주·개인투자자나, 여러 주총 행사에 동시에 참여하기 어려운 기관투자자, 혹은 다양한 이유로 주총에 참가하기 어려운 주주들을 위한 정책으로 발안됐다. 예탁결제원을 비롯해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 삼성증권 등이 관련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대거 도입은 코로나19의 창궐이라는 특수한 상황 때문으로 보인다. 의결권 정족수 확보를 위해서는 주총에 참여하지 않는 주주들까지도 의결권을 행사하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 302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20년 주주총회 주요 현안과 기업애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정족수 부족 우려’가 35.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감염우려 및 예방책 고심’(24.1%), ‘감사보고서 지연’ 등 준비 차질(13.2%)를 꼽았다.

특히 정족수 문제는 2017년 말 섀도보팅(shadow voting, 의결권 대리 행사)가 소수 경영진과 대주주의 경영강화 수단으로 이용되었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폐지된 후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 특히 3%룰(감사·감사위원 선임 시 대주주 지분이 아무리 많아도 3%까지마나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규정) 때문에 감사선임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았다.

실제로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정기주총에서 1개 이상 안건이 부결된 상장사는 섀도보팅 폐지 직후인 2018년 76개에서 2019년 188개로 증가했다. 부결된 188사의 주총 안건은 총 238건인데, 감사(위원)선임이 149건(62.6%)으로 가장 많았다.

섀도보팅은 지분을 소유한 주주가 100명이라 가정한다면, 이 중에 10명이 참석하고 7명이 찬성하고 3명이 반대한다면, 여기서 참여하지않은 90명 모의 주주도 똑같은 비율인 70% 찬성, 30% 반대로 참석한 것으로 보는 제도로 주총이 무산되지 않도록 한 것이다. 이 제도가 없어진 뒤 의결정족수 확보를 위해 소액주주의 의결권을 대리해 모아주는 업체도 생겨났다.

 

지난해 3월 열린 제3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본사 사옥 4층 수펙스홀에서 주주들에게 경영성과, 사업비전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은 2018년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했으며, 올해 3월 26일 열리는 주주총회는 아예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사진 = SK텔레콤


정족수 부족 문제 해결 열쇠 될까

이에 따라 이번 전자투표제 도입이 섀도보팅 폐지로 인한 정족수 부족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 소액주주 등의 주주총회 접근성 확대를 위해 전자투표제 도입을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11일 성명을 통해 “그 동안 우리나라 기업들은 대부분 정기 주주총회를 3월말에 집중하여 개최하면서도 전자투표를 도입하지 않아 소액주주들의 주주총회 접근성에 큰 장애가 있었다”며 이번 전자투표제 대거 도입에 대해 “상당수는 코로나19사태로 인하여 전자투표를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자투표제 도입과 주주총회일의 분산은 코로나19사태가 아니어도 소액주주들의 주주총회 접근성 확대, 이를 통한 주주총회 활성화 등을 위해 필요하다”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기업들은 소액주주들의 주주총회 접근성 확대를 위해 이후로도 전자투표제를 유지하고, 나머지 기업들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서도 전자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