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대웅·휴온스, ‘할랄’ 인증 획득 … 세계 인구 4분의 1 ‘이슬람’ 타깃

  •  

cnbnews 이동근⁄ 2020.05.31 21:54:04

대웅제약과 휴온스가 이슬람 문화권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 인증을 획득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할랄이란 이슬람 종교를 믿는다면 반드시 지켜야하는 것을 뜻하는데, 할랄인증은 술과 마약류처럼 정신을 흐리게 하는 것, 돼지고기·개·고양이 등의 동물, 자연사했거나 인간에 의해 도살된 짐승의 고기 등과 같이 무슬림에게 금지된 음식이 사용되지 않았음을 인정했다는 뜻이다.

전세계 이슬람교도는 약 21억명으로 세계 인구의 약 25% 정도다. 정보서비스기업 톰슨로이터의 ‘세계 이슬람경제 2017~2018’ 보고서에 따르면 할랄 산업의 규모는 2016년에 2조 달러에서 연평균 8%씩 성장, 2021년에는 3조 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식품 산업도 오는 2021년 1조 900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웅제약 ‘이지에프외용액’


대웅제약의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대웅인피온은 5월 20일,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 ‘이지에프외용액’에 대해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기관(LPPOM MUI)으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이지에프외용액은 2001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로 허가 받은 국내 바이오 신약 1호다.

대웅제약은 그동안 대웅인피온을 통해 이지에프외용액의 제형을 업그레이드하는 연구를 추진해왔다. 올해 3월 대웅인피온에서 자체 생산한 일체형 제형이 인도네시아 식약청(BPOM)으로부터 판매 허가를 획득했고, 그 후 2개월 만에 할랄 인증을 받았다.

대웅인피온은 지난 2017년 할랄 인증을 위한 별도의 팀을 구성하고, 자체 생산 제품 및 제조시설에 대한 할랄 인증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다. 그 결과, 올해 1월 적혈구 생성인자 제제(EPO) ‘에포디온’이 동물세포 유래 바이오 의약품으로는 세계 최초로 할랄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대웅인피온 서창우 대표는 “대웅제약은 신흥시장을 철저히 연구해 현지 니즈에 맞는 제품개발을 통해 신흥국 시장을 석권하는 ‘현지화 전략’을 시행하고 있다”며 “이슬람 최대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의 에포디온, 이지에프 할랄 인증을 발판 삼아 80조원 규모의 중동 의약품 시장에 진출해 전세계 많은 무슬림들에게 우수하고 안전한 의약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휴온스네이처 ‘진홍삼고’


휴온스의 자회사 휴온스네이처는 최근 대표 홍삼 제품 5종에 대해 한국이슬람교중앙회(KMF)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을 획득한 제품은 진홍삼단, 진홍삼정, 진홍삼고, 고려홍삼봉밀절편, 홍삼골드스틱 5종으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진출이 가능해졌다.

휴온스네이처는 오는 9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할랄 인증 기업 박람회 ‘국제 할랄 박람회(MIHAS)’에도 참가해 중동 및 동남아시아 판로 개척 및 수출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휴온스네이처 천청운 대표는 “이슬람권을 대상으로 동양의 신비한 약재로 알려져 있는 ‘홍삼’의 우수성을 알리고, 미국, 중국, 일본 등 한정된 홍삼 수출 시장의 다변화를 꾀하기 위해 할랄 인증 획득을 추진했다” 며 “세계 최대 식품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할랄 시장 공략을 위해 인도네시아, 인도 등 추가 국가의 할랄 인증도 획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