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세계百, 지난해 와인 매출 41.1% 증가

  •  

cnbnews 옥송이⁄ 2021.01.11 11:26:49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진행된 와인 행사 모습. 사진 = 신세계백화점 


코로나발(發) 집콕 트렌드에 따라 ‘홈술’을 즐기는 사람도 많아졌다. 특히 와인은 작년 사상 최고 수입액을 갈아치우며 전성기를 맞았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주류 가운데 와인의 매출 신장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의 지난해 와인 매출은 전년 대비 41.1% 신장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된 지난 12월은 같은 기간보다 66.2% 넘게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전통주는 22.1% 신장률을 기록했고, 위스키 등 양주는 6.9%였다. 수입 맥주는 0%대에 그쳤다.

관계자는 “홈술로 가볍게 즐기기에는 고도주보다는 저도주가 더 적합한 경우가 많고, 주류 규제 완화로 온라인 스마트오더가 가능해진 점도 와인 인기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스마트오더는 온라인에서 미리 원하는 제품을 주문하고 결제한 뒤 오프라인 매장에서 수령하는 방식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4월부터 이 서비스를 SSG닷컴과 연계해 시행하고 있다. 비대면 쇼핑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관련 품목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