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가수 방실이 향년 61세로 별세... 2007년 뇌졸중으로 쓰러져 17년간 투병.

‘서울 탱고’, ‘첫차’ 등 시원한 가창력·공감 가는 노랫말로 인기

  •  

cnbnews 안용호⁄ 2024.02.20 15:55:00

사진=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탱고’, ‘첫차’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61세.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방실이는 2007년 6월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17년간 투병하다가 이날 하늘나라고 갔다.

고인의 동생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12월부터 누나가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자주 갔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오늘 아침에 마지막 얼굴을 봤다”고 전했다.

1963년생으로 인천 강화도 출신인 고인은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해 1985년 박진숙·양정희와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그는 시원한 가창력을 앞세워 '첫차', '뱃고동', '청춘열차' 등을 히트시켰다.

방실이는 서울시스터즈 해체 후 1990년 솔로로 전향해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을 발표해 큰 인기를 누렸다. 방실이는 푸근한 이미지와 풍부한 성량을 앞세워 '뭐야뭐야', '아! 사루비아' 같은 밝고 경쾌하면서도 가벼운 댄스곡으로도 사랑받았다.

2007년 2월에는 인기 그룹 슈퍼주니어의 트로트 유닛(소그룹) 슈퍼주니어-T와 히트곡 '첫차'를 함께 불러 발표하기도 했다.

방실이는 2000년대에도 꾸준히 신곡을 내고 활동하던 중 2007년 6월 뇌졸중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을 해 왔다. 그는 그해 연말 방송 무대에 깜짝 출연해 관객과 동료 가수에게 진한 감동을 안겼다.

이 무대에서는 현철, 설운도, 현숙, 최진희 등 동료 가수들이 방실이를 에워싸고 그의 히트곡 ‘서울 탱고’를 불렀다. 방실이는 이에 눈물을 흘려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그는 지난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뇌졸중으로 전신이 마비된 데 이어 당뇨에 따른 망막증으로 시력을 거의 잃은 상황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문화경제 안용호 기자>

관련태그
방실이  첫차  서울 탱고  뇌졸중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