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히딩크, KBS ‘아침마당’서 “Again 韓 축구대표팀 감독” 질문에…

패널 이광기 언급에 별다른 대답 없이 웃음만… 故 유상철 잠시 회상하기도

  •  

cnbnews 김응구⁄ 2024.04.09 17:25:39

9일 KBS 1TV ‘아침마당’에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출연했다. 왼쪽은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 사진=KBS ‘아침마당’ 캡처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9일 아침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 자리에서 김재원·엄지인 아나운서와 함께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먼저 이번 한국 방문에 대해 “새로운 축구센터가 설립된다고 해서 초청받아 방문했다”고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은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폴란드전에서 쐐기 골을 터트린 고 유상철 전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을 언급하며 “지금 함께할 수 없어 슬프다”고 말했다. 유 전 감독은 췌장암 투병 끝에 2021년 6월 세상을 떠났다.

히딩크 전 감독은 “유상철은 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줬던 선수”라고 기억하며 “코가 부러진 상태에서도 경기에 뛸 정도였다”고 기억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또 “2002년 우린 정말 큰 성공을 거뒀지만 2~3년 지나면 시들해질 것으로 생각했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 관심이 이어질지 몰랐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스페인, 러시아, 호주 등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해봤지만, 한국인의 열정은 남다르다”며 “일에 임하는 자세가 좋고, 기쁜 일에 다 같이 기뻐하고 슬픈 일에 함께 슬퍼하는 등 감정 표현을 잘한다”라고 기억했다.

이날 방송에는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과 김보민 아나운서 부부 그리고 아들인 김서우 군이 출연했다. 김 전 감독은 “무명이었던 제가 히딩크 감독님 덕분에 월드컵에서 뛸 수 있었고, 이후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렸다”며 “모든 게 감독님 덕분”이라고 고마워했다.

한편, 이날 패널로 출연한 배우 이광기가 “제가 만약 축구협회 관계자라면 히딩크 전 감독님을 다시 한번 대표팀 감독으로 모시고 싶을 것 같다”고 말하자, 히딩크 전 감독은 별다른 대답 없이 옅은 미소만 지었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히딩크  아침마당  김남일  한일월드컵  축구대표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