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출구 조사 극복하고 승리한 당선자들... 이준석, 김재섭, 나경원, 안철수... 지옥 천당 왔다 갔다

출구 조사에서 공영운 후보 43.7% vs. 이준석 후보 40.5%,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후보 52.4% vs. 45,5%... 하지만 개표 결과는 달랐다!

  •  

cnbnews 안용호⁄ 2024.04.11 08:44:21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화성을에 출마한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여울공원에서 당선이 유력시되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출구 조사 결과 패배가 예상됐던 후보들이 기사회생해 눈길을 끈다.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 국민의힘 김재섭, 나경원, 안철수 후보가 바로 그 주인공들이다.

먼저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는 방송 3사 출구 조사에서 공영운 후보 43.7%, 이준석 후보 40.5%를 예측했다. 하지만 11일 08시 14분 기준 42.41%를 얻으며 공영운(39.73표) 후보를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서울 도봉갑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김재섭 후보가 11일 서울 도봉구 쌍문동 선거사무소에서 축하 꽃다발을 들고 있다. 사진=김재섭 당선인 측 제공

국민의힘 김재섭 후보도 마찬가지다. 출구 조사 예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후보가 52.4%, 김 후보가 45,5%로 예측됐지만, 막상 실제 개표 결과는 달랐다. 11일 8시 18분 기준 김재섭 후보는 49.5%를 득표해 안귀령 후보(47.89%)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도봉갑 선거구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김재섭 당선인은 11일 “보수 험지라 불리는 도봉에서 절 선택해 주신 주민분들의 선택에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며 "초심을 잃지 않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987년생으로 '정치 신인'인 김 당선인은 YTN 앵커 출신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후보와 접전을 펼친 끝에 '민주당 텃밭'으로 불리던 도봉갑에서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 동작을에서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가 11일 동작구 선거사무소에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진인 나경원 후보도 출구 조사 결과에서는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출구 조사에서는 류삼영 더불어민주당 후부가 나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개표 결과는 나 후보의 승리였다. 11일 8시 23분 기준 나 후보는 54.1%로 더불어민주당 류삼영 후보(45.98%)를 체치고 1위를 차지했다. 나 후보는 11일 오전 0시55분쯤 동작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저에게 승리의 기쁨을 안겨주신 동작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에 대한 여러분의 지지가 없었다면 저는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대선 잠룡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도 지옥과 천당을 오간 것은 마찬가지였다. 방송 3사 출구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 52.8%, 안철수 후보 47.2%', JTBC는 '이광재 후보 49.5%, 안철수 후보 50.5%' 득표율의 출구 조사와 예측 조사 결과를 각각 내놨다. 하지만 안 후보는 열세로 나온 출구 조사 결과를 뒤집고 승리를 거뒀다.

11일 8시 28분 기준 안 후보는 53.27%로 이광재(46.72%) 후보를 이기고 1위를 차지했다. 안 후보는 “민생 문제와 대한민국 미래 비전을 정부에 전달하는 쓴소리하는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며 “그러기 위해 이제라도 민심에 맞는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이준석  김재섭  나경원  안철수  출구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