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디앤디파마텍, 경구용 비만치료제 앞세워 코스닥 상장 재도전

5월 2일 상장 예정… “GLP-1 계열 신약 개발로 글로벌 바이오텍으로 도약할 것”

  •  

cnbnews 김예은⁄ 2024.04.17 16:46:17

이슬기 디앤디파마텍 대표. 사진=디앤디파마텍

경구용 비만 치료제를 중심으로 주사용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염(MASH) 치료제 등 다수 GLP-1 신약 파이프라인 구축하고 있는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 디앤디파마텍이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이번 IPO 도전은 2020년과 2021년에 이어 세 번째다.

1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슬기 디앤디파마텍 대표는 “대사성 질환을 중심으로 GLP-1 계열 펩타이드 신약의 빠른 상업화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GLP-1(Glucagon-like peptide 1)은 음식 섭취 시 소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일종으로 인슐린 합성 및 분비 증가, 글루카곤 분비 억제, 소화 흡수 과정 지연의 기능을 한다. 이러한 특징으로 GLP-1은 당뇨 치료제로 처음 개발됐으며 현재 비만 치료제, MASH 치료제, 퇴행성 뇌 질환,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적응증으로 그 활용 범위가 확대되며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다.

GLP-1 계열 주력 개발 선도 기업으로 ‘일라이 릴리(Eli Lilly)’와 ‘노보 노디스크(Novo Nordisk)’가 꼽힌다. 이들 기업은 존슨앤존슨(J&J)을 제치고 글로벌 제약사 중 시가총액 1, 2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초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2014년 설립된 디앤디파마텍은 GLP-1 계열 펩타이드를 활용한 만성 질환 치료제 개발 기업이다. 회사는 경구용 비만 치료제(DD02S‧DD03)를 중심으로 ▲주사용 MASH 치료제(DD01)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NLY01) 등 다수의 GLP-1 기반 신약 개발을 전개하고 있다.

디앤디파마텍은 당초 코스 상장을 추진하며 주력 파이프라인으로 파킨슨병 치료제를 내세웠으나, 작년을 기점으로 비만 치료제로 파이프라인 우선순위를 조정했다.

디앤디파마텍은 GLP-1 자체의 약 효능과 안정성을 최적화할 수 있는 펩타이드 맞춤 설계기술과 경구 흡수율 및 복약 순응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제형 구조 최적화 기술을 통해 경구용 GLP-1 의약품의 성능을 높였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현재 유일한 경구용 GLP-1 제품인 노보 노디스크사의 리벨서스®(0.05~0.6%) 대비 약 10배 이상의 월등히 높은 경구 흡수율 및 낮은 생산원가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앤디파마텍은 펩타이드 경구화 기술력을 기반으로 2023년 4월 글로벌 투자기관이 설립한 미국 멧세라(Metsera)사와 경구용 비만 치료제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올해 3월 기존 계약 확장 및 주사용 비만 치료제 신규 라이선스 계약까지 체결하며 총계약 규모 약 8억 달러(약 1조500억 원) 수준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디앤디파마텍이 임상 진입 이전까지 개발을 주도하는 별도의 공동연구개발 계약까지 체결하여 기술이전 계약과 별도로 2026년까지 최소 1500만~2000만 달러(200억~270억 원)의 추가적인 수익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MASH 치료제를 목표로 개발 중인 DD01의 경우 GLP-1과 글루카곤 수용체에 동시 작용하는 이중 수용체 작용제로서, 2023년 당뇨 및 지방간 질환을 동반한 비만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미국 임상 1상 시험에서 4주간의 짧은 투약만으로 지방간을 50% 이상 제거하는 경쟁력 있는 임상 결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기반으로 48주간 투약에 따른 구체적인 약 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MASH 임상 2상을 2024년 상반기 미국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DD01은 2021년 9월 중국 대사성질환 전문 제약사 살루브리스(Salubris Pharmaceuticals)와 중국 지역에 대해서 총 1억9200만 달러(약 2500억 원) 규모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이슬기 대표는 “디앤디파마텍은 설립 초기부터 GLP-1 계열 펩타이드 신약 개발에 집중해 온 기업”이라며 “이번 코스닥 상장으로 미충족 수요가 높은 비만 및 MASH로 대표되는 대사성질환 중심으로 GLP-1 계열 펩타이드 신약의 빠른 상업화를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디앤디파마텍은 연결 기준 지난해 135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 중이다. 다만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4억 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 전환했다.

디앤디파마텍은 지난 12일부터 수요 예측을 진행하고 있으며, 청약은 22∼23일 진행한다. 공모 주식 수는 110만 주이며, 희망 공모가액은 2만2000∼2만6000원이다. 상장 예정일은 5월 2일이며 예상 시가총액은 2295억∼2712억 원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문화경제 김예은 기자>

관련태그
디앤디파마텍  IPO  상장  비만치료제  일라이 릴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