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LG복지재단, 54년간 1만 4천 쌍 부부 무료 결혼식 지원한 백낙삼 씨에 'LG의인상'

12년간 폐품 수집해 기부한 박화자 씨, 브레이크 풀린 차 자신의 차로 막은 안현기 씨도 수여

  •  

cnbnews 윤지원⁄ 2021.11.30 16:02:55

54년간 1만 4천 쌍의 부부에게 무료 결혼식을 지원한 백낙삼 씨(왼쪽) 부부가 자신의 예식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LG복지재단)

LG복지재단은 54년간 형편이 어려운 1만 4천 쌍의 부부에게 무료 예식을 지원한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89) 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30일 밝혔다.

LG복지재단은 또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해 어려운 학생들을 돕는 박화자(60) 씨와 운전자 없이 내리막으로 질주하는 차량을 자신의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막은 안현기(24) 씨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덧붙였다.

백낙삼 씨는 1967년부터 경남 마산에서 예식장을 운영하며 형편이 어려운 예비부부들이 최소 비용으로 결혼식을 올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백 씨는 20대부터 사진사로 일해 모은 돈으로 1967년 3층 건물을 구입, 예식장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그는 가난 때문에 결혼식을 미뤘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돈이 없어 식을 못 올리는 예비부부들이 부담 없이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도록 기본적인 사진 값 외에는 식장 대관을 비롯한 예식 전반에 대한 비용을 받지 않았다.

무료 결혼식을 이어가기 위해 백 씨 부부는 80대 고령에도 건물 관리, 식장 청소, 주차까지 모두 직접 챙긴다. 이곳에서 식을 올린 부부만 1만 4천여 쌍에 이른다고.

박화자 씨는 경기도 화성시 마도면 쌍송3리 이장으로,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한 수익금으로 지역사회의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돕고 있다. 2009년 이장으로서 명절 불우이웃을 돕기 위해 폐품을 모아 판 돈을 면사무소에 기부하기 시작한 이후, 최근까지 10년 넘게 매일 아침저녁 4시간씩 폐품을 수거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은 4천만 원이 넘는다.

안현기 씨는 브레이크가 풀려 돌진하던 차량을 본인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지난 9월 30일 오후 2시 30분경 충북 충주 시내에서 운전자가 잠시 내린 사이 브레이크가 풀린 차량이 왕복 6차선 내리막길에서 빠른 속도로 교차로를 향해 돌진했다. 길을 건너던 행인들이 다치는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 이를 본 안 씨는 즉시 자신의 차로 달리던 차량을 막아 멈춰 세웠다. 차량은 충돌로 심하게 망가졌지만, 안 씨를 포함해 부상자는 없었다.

LG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베푸는 삶을 선택한 두 분의 이웃사랑 정신과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차량을 막은 시민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LG의인상은 2015년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되었으며 지금까지 모두 169명에게 수여됐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LG의인상  LG복지재단  LG  구본무  신신예식장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