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또 죽어 나갔습니다”... 홍준표,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의혹 제보자 사망 관련 의혹 제기

홍준표 의원 “영화나 드라마에서 있을 법한 조폭 연계 연쇄 죽음은 아닌지…”

  •  

cnbnews 안용호⁄ 2022.01.12 11:34:07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의혹 제보자 사망과 관련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또 죽어 나갔습니다”라는 무거운 문장으로 글을 시작한 홍 의원은 “자살인지 자살 위장 타살인지 모를 이재명 후보 관련 사건의 주요 증인이 또 죽었습니다. 우연 치고는 참 기이한 우연의 연속입니다” 라며 제보자의 사망에 의문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이어 “대장동 관련 두 명에 이어 이번에는 소송비용 대납 관련 한 명까지 의문의 주검이 또 발견되었습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조폭 연계 연쇄 죽음은 아닌지 이번에는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 것입니다”라며 수사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 사진=연합뉴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40분경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A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 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모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현금과 주식 등 20억 원을 줬다며 관련 녹취록을 친문 성향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에 제보했다.

이 녹취록을 근거로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은 이 후보를 지난해 10월 검찰에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관련해 연합뉴스는 이날,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진태 전 의원이 “A 씨는 제보자라 자살할 이유가 없다”며 “변호사비 대납 관련 녹취록 세 개에 다 등장하는 유일한 인물”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검찰 조사를 받던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김문기 개발1처장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홍준표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윤석열  이재명 후보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