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취임식 김건희 여사 옷 ,확인 되지 않은 쇼핑몰 링크까지 돌아

명품 아닌 소상공인에게 자비로 구입한 옷 … 네티즌 "이미지가 고급스럽다"

  •  

cnbnews 김민주⁄ 2022.05.11 11:25:26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0일(어제) 윤석열 대통령 당선 후 공식 행사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김 여사가 입은 옷들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김건희 여사는 지난해 12월 학력 및 이력 위조 의혹으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가진 후 자중의 시간을 보낸 후 어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먼저 김 여사는 국립서울현충원 참배에 참석했다. 이때 드레스 코드는 ‘블랙’이었다. 검정색 정장 투피스를 입고, 굽이 3cm 정도 되는 검은색 구두를 신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경건함을 표현했다.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회에서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 여사는 분향을 마친 뒤 현충원 귀빈실에서 올블랙과 정반대인 ‘올 화이트’로 드레스 코드를 바꿨다. 흰색 원피스에 허리끈을 큰 리본 모양으로 두르고, 5~6cm 굽이 있는 흰색 구두로 순백 패션을 자랑했다. 장신구는 최대한 자제했다.

환복 후 김 여사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 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 김 여사의 모습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김여사가 착용한 의상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김 여사 옷이 명품 브랜드 ‘디올(Dior)’의 640만 원 상당 제품이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이는 루머로 밝혀졌다. 이날 김 여사가 현충원 참배와 취임식 때 입었던 옷은 모두 소상공인에게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포털 블로그 등에선 김 여사가 입은 흰 원피스에 대한 구입 정보까지 돌고 있다. 하지만 블로그 내 링크를 클릭하면 쇼핑플랫폼으로 연결돼 콘텐츠 게시자가 상업적인 목적으로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해당 옷이 김 여사의 것과 동일한 것인지도 확인할 수 없다. 

김여사의 패션은 이전에도 줄곧 화제가 된 바 있다. 지난 4월엔 자택 앞에서 수수한 차림으로 사진을 촬영한 김 여사의 모습이 퍼졌는데, 당시 김 여사가 신었던 3만 원대 슬리퍼는 온라인상에서 품절 사태를 일으키기도 했다. 

news1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 측 관계자는 “(김건희 여사가) 이번 행사 때 착용한 옷은 모두 영세상인에게 자비로 구입해 입은 옷”이라며 “(김 여사) 본인은 (구입처가) 소상공인이라고만 했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10일 입은 의상은 모두 중저가의 맞춤 의상을 제작하는 국내 디자이너에게 별도 의뢰,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김 여사는 원래 옷도 잘 사 입지 않는데, 앞으로도 공식석상에서 입는 의상들은 소상공인을 장려하는 취지에서 소상공인들에게 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10일 마지막 일정으로 김 여사는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기념 만찬식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미카도 실크 드레스 차림으로 갈아입고 자리를 채웠다.

김건희 팬들을 비롯한 네티즌들은 “이미지가 고급스럽다”, “여사님은 뭘 입어도 명품이다”, “너무 잘 어울린다”, “검정색, 하얀색 대비해서 입은 게 센스 있다” 등 칭찬 일색이었다. 

한편 김 여사는 윤 대통령 내조에 집중하기 위해 직접 운영해 온 전시 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를 휴·폐업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문화경제 김민주 기자>

 

 

(영상 = 채널 A 뉴스 유튜브)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윤석열  김건희 옷  김건희  박근혜  문재인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