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제로 백신, 북한 코로나19로 18만 격리· 6명 사망... CNN “제로 백신의 재앙 올 것”

북한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공유 프로그램 코벡스(Covax) 받을 자격, 하지만 코로나 백신 수입은 제로, 2년 6개월 만에 재앙 오나...

  •  

cnbnews 안용호⁄ 2022.05.13 10:45:13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열린 노동당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2022.5.12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북한에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지 2년 6개월여 만의 일이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의하면 북한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격리자가 18만여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6명 발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모든 도·시·군에 대한 봉쇄 조처를 하는 가운데 방역체계 허점을 질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 "방역 위기상황에 대처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동안의 방역실태에 대해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료해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그 자리에서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돼 짧은 기간에 35만여 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천200여 명이 완치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어 "5월 12일 하루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천여 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만7천800여 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했다"는 사실도 보고에 포함됐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파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심각히 지적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 12일 하루 전국에서 1만8천여 명의 발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포함한 6명이 사망했다고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전국의 모든 도·시·군들이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단위·생산단위·거주단위별로 격폐조치를 취하는 사업이 중요하다"며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한편 CNN은 12일(현지 시간) 관련 보도를 긴급히 내보내면서 북한의 제로백신이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고 예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립되고 빈곤한 북한은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공유 프로그램인 코벡스(Covax)를 받을 자격이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코백스는 지난 2월 북한이 어떠한 선적도 준비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한에 할당된 선량의 수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2월, 토마스 오제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국제사회에 "전체 인구의 최소 2회를 커버할 수 있는 6천만 회분의 백신을 북한에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북한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최신 상황보고서가 보도했다.

관련해 CNN은 “북한 인구의 대부분이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가정하면, 코로나 사태는 재앙이 될 것이다”라고 예측해, 향후 북한 내 코로나19 감염이 어떤 새로운 상황을 맞을지 큰 우려가 생기고 있다.

영상=유튜브 채널 '연합뉴스'

 

(문화경제 안용호 기자)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북한 코로나  김정은  북한 코로나 백신  북한 코로나 상황  북한 미사일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