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비 왔으면 좋겠다” 김성원 의원, 대국민 사과… “예결특위 간사 내려놓겠다”

주호영 위원장, “국민·당원에 낯 들 수 없어”

  •  

cnbnews 김응구⁄ 2022.08.12 14:13:21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다시 한번 국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해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 제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또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시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면서,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떠한 처분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해드릴 수 있다면, 제가 갈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서 하도록 하겠다”며 “정말 죄송하다. 책임을 통감한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 앞에 사죄드린다”고 머리 숙였다.

김 의원은 이후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고 회견장을 빠져나갔다.

김 의원은 11일 오전 국민의힘 소속 의원·당직자 등 100여명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후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김 의원의 실언 논란과 관련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서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 문화경제,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관련태그
문화경제  국민의힘  김성원의원  대국민사과  주호영의원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