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전문] 대통령실 “백악관에 먼저 알린 이유 등 7개 의혹 답변하라” vs MBC “언론자유 위협 말라”

MBC “사장 등에 대한 국회 출석 요구는 MBC를 희생양 삼아 수습하려는 의도”

  •  

cnbnews 최영태⁄ 2022.09.28 09:36:04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 언론 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26일 MBC에, 이른바 ‘대통령 비속어 발언’ 보도에 대해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 위의 질문과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MBC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청한다”며 7가지 의혹에 대해 답변하라고 요청한 데 대해 MBC 측은 27일 8가지 질문에 대한 직접 답변을 거부한 채 “언론자유를 위협 말라”며 반발했다.

 

대통령실이 보낸 질문서 전문은 다음과 같다.

1. 보도를 위해서는 사실을 특정하기에 앞서 다양한 확인 노력과 함께 반론권을 보장해주는 것이 저널리즘의 기본입니다. 지난 순방 기간 공영방송을 표방하는 MBC가 이런 원칙에 부합해 보도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대통령실은 다음과 같은 질의를 드립니다.

(현지 시간 기준) 9월 21일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직후 발생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하였는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2. (소속 기자들이 임의로 특정한 것이라면) 대통령실 등에 발언 취지 및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이었는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3. 대통령실은 MBC 보도와 관련해 해당 발언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MBC는 최초 보도 내용을 수정하지 않고, 오히려 추가 보도를 하면서 자사가 잘못 보도한 내용을 ‘국내 언론 보도 내용’이라는 자막을 달아 확대 재생산하고 있습니다.

4-1. MBC가 보도한 내용을 ‘국내 언론 보도 내용’이라 한 이유와 근거는 무엇입니까?

4-2. 대통령실의 설명 이후 9월 25일 MBC ○○○ 기자의 보도를 보면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날리면’의 병기 없이 지속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반론보도청구권 차원에서 ‘날리면’을 병기했어야 한다고 보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5. 대통령실의 해명 이후 MBC는 입장문을 통해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습니다’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통령의 발언 중 ‘국회’라는 단어가 마치 미국 의회인 것처럼 별도 괄호로 미국이라 표기한 것은 해석이나 가치판단이 아닌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그간 미국 의회의 경우‘미 의회’,‘미 상원’이라고 말해왔습니다.)

6. 사실관계가 불명확하고, 외교 분쟁을 초래할 수 있음에도 미 국무부와 백악관에 즉시 입장을 요청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위의 질문과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MBC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청 드립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MBC는 27일 입장문을 통해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 방송사에 보냈다. 이는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대부분의 언론사가 똑같은 보도를 했음에도 유독 MBC만을 상대로 이 같은 공문을 보냈다. MBC를 희생양 삼아 논란을 수습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주장했다.

MBC에 따르면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MBC의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국회에 와서 허위 방송에 대해 해명하라는 공문도 보내졌다.

이에 대해 MBC 성명서는 “언론사 임원을 임의로 소환하려는 시도 역시 언론 자유를 심대하게 제약하는 행위”라며 “최근 일부 정치권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MBC에 대한 공격이 언론의 공적 감시와 비판 기능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가 아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박성중  이XX  휘바이든  날리면  영상기자단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