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다음 뉴스검색 정책 개편에 “뉴스선택권 봉쇄” 비판 잇따라

인터넷신문協 24일 성명 내고 강력 반발 “언론시장 공정한 경쟁 차단”

  •  

cnbnews 김응구⁄ 2023.11.24 16:36:16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24일 다음의 뉴스검색 정책 변경을 강력히 규탄했다. 사진=한국인터넷신문협회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이 지난 22일 뉴스 검색페이지에서 콘텐츠제휴(CP) 언론사만 검색되도록 정책을 변경한 것과 관련, 인터넷신문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포털사이트 다음의 일방적인 뉴스검색 정책 변경을 강력히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한다”며 “포털(다음)이 국민의 뉴스검색 영역에까지 자의적 차별행위를 강행하는 데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다음 뉴스를 기준으로 100개 남짓한 CP사 중 포털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곳은 단 8개에 불과하다”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CP사는 제평위의 엄격한 심사를 거치지 않고 포털사이트가 자체 계약으로 입점한 매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사는 기사의 품질로 그 가치가 결정되는 것이지, 언론사의 규모나 운영 기간으로 평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또 “올해 들어 포털은 기사의 품질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제평위의 활동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며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진 뉴스품질 심사기구의 가동도 중단하면서 이제는 국민의 다양한 뉴스선택권을 사실상 원천 봉쇄하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특히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 포털이 이런 조치를 강행한다면 지역의 다양한 여론과 정치 동향, 현안 등을 알리는 지역 언론들의 언로를 차단하는 결과로 이어지게 되며, 이는 곧 민주주의 퇴행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포털의 뉴스선택권 제한은 국민의 다양한 알 권리를 막는 것일 뿐만 아니라, 언론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차단한다는 점에서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그러면서 △카카오다음 등 국내외 포털 및 검색 사업자는 뉴스유통의 시장지배적 사업자로서 국민의 다양한 뉴스선택권을 봉쇄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 △국회와 정부는 법률 위에 있는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일탈 행위를 더 이상 방관하지 말 것 △카카오다음과 네이버 등 양 포털은 뉴스품질을 담보할 최소한의 장치인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즉각 재가동할 것 등을 촉구했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카카오  다음  뉴스검색  총선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