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안중근 의사 옥중 유묵, 서울옥션 12월 경매서 일반에 첫 공개

안중근 의사 상징인 지장 선명한 작품…이번 경매로 국내 환수 의미

  •  

cnbnews 김금영⁄ 2023.12.08 10:49:54

안중근 의사의 ‘용호지웅세기작인묘지태(龍乕之雄勢豈作蚓猫之熊)’ 이미지. 사진=서울옥션

서울옥션은 19일 오후 4시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제176회 미술품 경매’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출품작은 총 78점, 낮은 추정가 총액 약 68억 원이다. 이번 경매에는 안중근 의사가 여순 감옥에서 쓴 유묵이 출품된다. 아울러 박서보, 앤디 워홀, 쿠사먀 야요이, 정상화 등 국내외 현대미술 거장들의 대표작을 비롯해 석지 채용신의 초상화와 백자 등 다양한 고미술품도 이번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는다.

안중근 의사의 ‘용호지웅세기작인묘지태(龍乕之雄勢豈作蚓猫之熊)’는 일본에 소재하던 작품을 국내로 환수한다는 의미가 있는 작품으로,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1910년 3월, 안 의사의 사형 집행이 얼마 남지 않은 시기 제작됐으나 사형을 앞둔 사람이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그 필치가 시원스럽고 당당하다. 또, ‘용과 호랑이의 용맹하고 웅장한 형세를 어찌 지렁이와 고양이의 모습에 비견하겠는가’라고 해석되는 글귀와 함께 안 의사의 상징인 지장이 선명히 찍혀 있어 독립운동에 투신한 안 의사의 삶을 떠올리게 한다.

박서보, ‘묘법 No.050825’ 작품 이미지. 사진=서울옥션

이번 경매에는 박서보 화백의 ‘묘법’ 연작이 에디션 1점 포함 총 8점 출품된다. 묘법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연필 묘법을 비롯해 1990년대 후반 한지를 사용한 흑색 직선 묘법, 그리고 화사한 색감을 담은 2000년대 색채 묘법 등 ‘묘법’ 연작을 중심으로 박 화백의 화업을 돌아볼 수 있다. 특히 색채 묘법 작품으로 노란색, 주황색, 초록색이 한 점씩 출품돼 단색화 거장이 캔버스에 옮겨 놓은 자연의 다채로운 색감을 한 자리에서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지난 9월 경매에 이어 앤디 워홀의 대표적 소재인 ‘달러 사인(Dollar Sign)’이 또 한 번 출품됐다. 1982년에 제작된 이번 출품작은 청록색과 붉은 바탕의 강력한 보색대비로 선명하고 생동감 넘치는 표현을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함께 출품된 야요이 쿠사마의 ‘호박(Pumpkin)’은 작가의 작품세계인 ‘축적(Accumulation)’, ‘무한(Infinity)’, 그리고 ‘우주적 자연(Cosmic nature)’을 모두 품고 있는 작품으로 입체감과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아울러 정상화의 단색화는 30호 크기의 붉은색과 푸른색 작품이 각각 한 점씩 경매에 오른다.

지난 9월 경매에 이어 12월 경매에도 출품되는 앤디 워홀의 대표적 소재인 ‘달러 사인(Dollar Sign)’ 작품 이미지. 사진=서울옥션

고미술 섹션에서는 ‘독립운동가 최전구의 초상 및 관련 유물’이 눈길을 끈다. 특히 ‘조선의 마지막 어진화사’ 석지 채용신이 그린 최전구의 초상화는 세밀하고 구체적인 표현에서 석지의 필치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이밖에 문양과 장식성이 돋보이는 ‘백자청화진사투각산수화훼문사각필통’과 ‘백자청화국화문병’, ‘백자가형연적’ 등 백자류도 주요 출품작이다.

경매에 앞서 진행되는 프리뷰 전시는 9일부터 경매 당일인 19일까지 서울옥션 강남센터 5층과 6층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프리뷰 전시 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 문화경제 김금영 기자 >

관련태그
서울옥션  경매  안중근  박서보  앤디 워홀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