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1월 가계대출 금리 ‘하락세’… 주담대 금리 20개월 만에 ‘3%대’

한은 “은행채 금리‧코픽스 하락 영향 커”… 예대마진 전월比 0.08%p 확대된 1.37%

  •  

cnbnews 한원석⁄ 2024.02.29 13:05:00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5만 원권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우리나라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에 시장금리가 낮아지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도 석 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20개월 만에 3%대로 떨어졌다.

29일 한국은행(한은)이 발표한 ‘2024년 1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작년 12월보다 0.10%p 하락한 연 5.04%로 집계됐다. 이는 가계대출 금리(4.68%)가 전달보다 0.14%p, 기업대출 금리(5.04%)도 0.07%p 하락한 영향이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8월부터 석 달 연속 오르며 10월과 11월 5.04%로 정점을 찍은 뒤 두 달 연속 하락했다. 가장 큰 원인은 주담대 금리가 작년 11월(0.08%p↓)과 12월(0.32%p↓)에 이어 올해 1월 0.17%p나 하락한 3.99%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주담대 금리가 3%대로 떨어진 것은 2022년 5월(3.90%) 이후 20개월 만이다.

이 밖에 집단대출(3.93%)과 보증대출(5.00%)은 각각 0.07%p, 일반신용대출(6.38%)은 0.20%p 떨어졌다. 다만 소액대출(7.07%)은 전달보다 0.12%p 상승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기업대출금리는 대기업(5.16%)이 0.12%p 하락했고, 중소기업(5.28%)은 0.03%p 떨어졌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은행채 금리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 지표금리가 떨어진 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은행채 1년물 금리는 0.21%p, 5년물 0.08%p 하락했다.

한편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수신금리는 연 3.67%로 전월 대비 0.18%p 하락했다. 순수저축성예금이 0.19%p, 시장형금융상품이 0.16%p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수신금리 하락폭이 대출금리 하락폭보다 커 은행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 차이인 예대마진은 1.37%로 전달 보다 0.08%p 확대됐다.

하지만 신규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예대 금리차(2.50%p)는 0.03%p 좁혀졌다. 총수신 금리(2.69%)가 0.01%p 올랐지만, 총대출 금리(5.19%)가 0.02%p 낮아졌기 때문이다.

1월 중 은행을 제외한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금융기관의 신규취급액 기준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모두 하락했다. 일반대출 기준 대출금리는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에서 떨어졌다.

<문화경제 한원석 기자>

관련태그
주담대 3%대  가계대출 금리  은행채 금리 하락  예대마진 확대  한국은행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