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제17회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에 작가 오민 선정

  •  

cnbnews 윤하나⁄ 2017.03.06 10:32:13

▲작가 오민. (사진=에르메스재단)


작가 오민(42)이 제17회 에르메스재단 미술상 수상자(에르메스재단 후원)3일 선정됐다.

 

이에 작가는 4개월간 프랑스 파리에 체류한 뒤 내년 서울의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열게 된다.

 

비디오, 사운드 설치 작업을 주로 하고 있는 오민 작가는 2011~2012년 암스테르담 라익스아카데미, 2014년 금천예술공장, 2014-2015년 삼성문화재단 파리국제예술공동체(파리 시테) 등 국내·외 주요 레지던시 입주작가로 활동했고, 그의 작품은 라익스아카데미, 네덜란드중앙은행, 플랫폼-엘 미술관 등에 소장돼 있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에서 피아노를, 동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작가는 미국 예일대학교 예술대학에서 그래픽디자인 석사를 마쳤다. 오민 작가는 음악을 영상과 퍼포먼스 등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현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서울을 오가며 하고 있다.

 

▲오민, 'ABA Video'. 비디오 인스톨레이션, 단채널 HD (1080p) 비디오, 12채널 오디오, 12분 50초, 아케미 나가오, 사운드 디자이너 홍초선과의 협업 (스틸컷). 2016. (사진=두산갤러리)


이번 미술상 심사에는 오인환 서울대학교 교수(작가), 김성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큐레이터), 까뜨린느 츠키니스 에르메스재단 디렉터와 프랑스 출신 독립 큐레이터 가엘 샤르보가 참여했다.

 

심사위원단은 "오민은 음악과 무용, 시각예술에 걸친 관심사를 과감한 실험으로 소화하면서 미학적인 일관성을 보여줬다"면서 "그의 작업은 간결한 제스처, 반복적 패턴, 최소한의 표현의 정교한 결합에 의해 성스러운 의식처럼, 가벼운 유희처럼 진행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민은 이러한 시청각 장치와 정보들의 연주를 주관하며, 관객에게 청각적 이미지와 움직임의 관계를 경험하게 한다""감각적으로, 내용적으로, 방법론적으로 모든 가능성을 향해 열린 가능성을 가진, 앞으로의 행보가 가장 궁금한 작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르메스재단 미술상은 외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한국 미술계 지원을 통한 한국문화 예술계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0년 시작됐다.

 

역대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1- 장영혜(2000) 김범(2001) 박이소(2002) 서도호(2003) 박찬경(2004) 구정아(2005) 임민욱(2006) 김성환(2007) 송상희(2008) 박윤영(2009) 양아치(2010) 김상돈(2011) 구동희(2012) 정은영(2013) 장민승(2014) 정금형(2015)


▲오민, 'ABA Video Score'. 스톱모션 비디오 인스톨레이션, 단채널 HD (1080p) 비디오, 스테레오 오디오, 2분 35초, 사운드 디자이너 홍초선과의 협업 (스틸컷). 2016. (사진=두산갤러리)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