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7’ 주인공은?

써니킴, 박경근, 백현진, 송상희 신작 공개

  •  

cnbnews 김금영⁄ 2017.09.14 08:24:57

▲백현진, ‘실직폐업이혼부채자살 휴게실’. 2017.(사진=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로 ‘올해의 작가상 2017’전을 9월 13일부터 내년 2월 18일까지 서울관 1, 2 전시실에서 연다.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2012년에 시작해 올해 6회를 맞이했다.


▲써니킴, ‘풍경’. 2014-2017.(사진=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7’전에서는 지난 2월 후원 작가로 선정된 써니킴(1969), 박경근(1978), 백현진(1972), 송상희(1970)가 SBS문화재단의 창작 후원금을 통해 신작을 선보인다.


상실되고 불안정한 기억의 이미지들을 회화의 형식으로 구성해 완벽한 이미지의 실현을 시도하는 작가 써니킴은 1전시실에서 ‘어둠에 뛰어들기’를 주제로 회화와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가수, 작곡가, 화가, 퍼포먼스 아티스트, 시인, 배우, 감독으로 활동하는 백현진의 ‘실직폐업이혼부채자살 휴게실’은 도피처이자 휴게실 그리고 명상의 장소로 기능하는 복합문화공간을 재현한다.


▲박경근, ‘거울내장 환유쇼’. 2017.(사진=국립현대미술관)

2전시실로 연결되는 14m의 천정을 가진 공간에서는 박경근의 ‘거울내장: 환유쇼’가 펼쳐진다. 로봇 군상의 일률적인 제식 동작을 연출하고 이 움직이는 조각들에 반응해 빛과 색채가 조절된다. 이어지는 2전시실에서는 ‘아기장수 설화’를 빌어 죽음과 재탄생의 변이와 확장을 이야기하는 송상희 작가의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를 볼 수 있다.


제시카 모건, 필립 피로티 등과 함께 심사를 맡았던 바르토메우 마리 관장은 “올해 특히 치열한 경쟁과 심사를 통해 개성 있는 주제와 독자적인 표현력을 지닌 후보작가 4인을 선정했다”며 “이들이 선보이는 신작들은 동시대 한국 작가들의 사회와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을 드러내면서 현대사회에서 개인의 의미와 역할에 대해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상희, ‘다시살아나라 아가야’. 2017.(사진=국립현대미술관)

이와 함께 서울관 디지털 아카이브실에서는 작가 4인의 예술세계를 확인할 수 있다. 인터뷰 영상 및 다양한 자료들로 아카이브 공간을 구성해 작가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를 높인다. 9월 27일에는 4인 작가들과 함께하는 ‘MMCA 전시를 말하다: 올해의 작가상 2017’ 전시 토크가 마련될 예정이며, 전시 기간 중 작가별로 신작 제작과정과 작품세계를 들을 수 있는 ‘MMCA 전시를 말하다: 작가를 만나다’가 열릴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는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자에 한하여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오는 12월 5일에는 각 작가들의 전시 작품에 대한 마지막 심사를 거쳐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종 수상 작가는 ‘2017 올해의 작가’로 공표되고 1000만 원의 후원금을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또한 후원 작가 및 최종 수상자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현대미술 다큐멘터리가 제작돼 SBS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SBS 문화재단은 역대 ‘올해의 작가상’ 참여 작가에 대한 지속적인 후원을 위해 작가들의 해외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올해의 작가상 해외활동기금’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에는 베니스 비엔날레의 한국관 작가로 참여한 문경원·전준호 작가의 지원이 이뤄졌으며, 2017년 샤르자 비엔날레의 구동희, 아틀란틱 프로젝트 2017-2018의 장지아 작가를 포함해 2017베니스비엔날레 본전시의 이수경, 임민욱, 함양아, 조해준, 김홍석, 신미경, 김기라 작가의 해외 프로젝트 후원이 확정됐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