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해골’과 ‘꽃’을 전시장에 펼친 7명의 작가들

17세기 네덜란드 바니타스 회화 오마주 전시 ‘메멘토 모리’ 열려

  •  

cnbnews 김금영⁄ 2017.12.06 14:06:52

▲김지희, ‘실드 스마일(Sealed smile)’. 장지에 채색, 163 x 130cm.

아름다운 꽃과 섬뜩한 해골이 전시장에 함께 등장했다. 신사동 예술가방이 ‘17세기 네덜란드 정물화’를 주제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의 전시 ‘메멘토 모리(Memento mori)’전을 12월 8~29일 연다. 메멘토 모리, 즉 “죽음을 기억하라”는 메시지는 17세기 네덜란드 회화를 풍미한 바니타스(Vanitas, 허무) 정물화에서 다양한 도상들로 표현됐다. 특히 죽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해골’과 죽음의 전조를 시간성에 빗댄 ‘꽃’은 바니타스 회화를 대표하는 유형적 도상이다.


이번 전시는 17세기 네덜란드 바니타스 회화의 오마주 전시다. 모두 다른 물성으로 해골과 꽃을 다룬 일곱 작가-권경엽, 김지희, 무라카미다카시, 이재원, 이태수, 콜라주 플러스(장승효, 김용민), 하정우-의 작품을 통해 생의 욕망과 허무, 덧없음을 드러낸다.


▲이태수, ‘포인트 투 포인트 - 스컬 하트(Point to point - Skull heart)’. 차콜, 스틸, 40 x 40 x 100cm. 2017.

몽환적인 여인의 이미지로 알려진 권경엽은 ‘모란도’를 통해 상서로운 기운으로 하여금 더 나은 삶을 살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을 담아낸다. 인물의 모습을 통해 욕망과 존재의 간극을 묻는 작업을 이어온 김지희의 작품 ‘실드 스마일(Sealed smile)’에는 영원성을 가진 욕망의 상징인 보석과 유한한 시간을 사는 꽃, 벌, 나비 등의 도상들이 화려하게 표현됐다.


투명한 판 위에 작은 조각들을 배열하고 집적해 형상을 만드는 이재원은 환영적 이미지의 해골 조각을 탄생시켰다. 통 숯을 깎아내는 예민한 작업을 통해 숯이라는 재료의 물성을 극대화 시키는 이태수는 작품 ‘포인트 투 포인트 - 스컬 하트(Point to point - Skull heart)’를 통해 죽음과 감정의 문제에 접근한다.


▲하정우, ‘워크(Work) 13’. 종이에 혼합 미디어, 76.67 x 143.19cm. 2017.

끝없는 이미지를 수집하고 조립하며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미디어아티스트 작가 그룹 콜라주플러스(장승효, 김용민)의 작품 ‘아트 블라썸(Art blossom)’ 연작은 극단의 화려함을 드러낸다. 배우이자 작가 하정우는 식물을 통해 외로움 속에도 성장을 이루어가는 생을 향한 애정과 동력을 표현했다. 하위문화와 예술의 접목으로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 온 현대미술가 무라카미 다카시의 에디션 작품도 선보인다.


12월 22일에는 윤지희 트리오(피아노, 베이스 드럼)+주형진(보컬)로 이뤄진 윤지희 쿼텟이 메멘토 모리 작품을 주제로 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전시를 기획한 김지희는 “12월, 살롱이라는 프라이빗한 공간이 일곱 작가의 작품으로 채워져 한 편의 바니타스 회화로 변신하는 이번 전시는 한해를 마무리 하는 시점에서 삶과 죽음에 대한 잔잔한 사유의 시간을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