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한은행, ‘신한은행 멕시코’ 개점하고 영업 개시…국내 금융권 최초

중남미 금융네트워크 구축 첫발…글로벌 금융 진출 독보적

  •  

cnbnews 윤지원⁄ 2018.03.07 11:17:43

6일(현지 시각) 멕시코시티 소재 멕시코 은행연합회에서 진행된 ‘신한은행 멕시코’ 개점 행사에서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오른쪽 3번째부터)과 페르난도 로드리게스 안투냐 멕시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및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이 6일(현지 시각) 중남미 최대 생산기지인 멕시코에 국내 금융권 최초로 현지법인 ‘신한은행 멕시코’를 개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개점식에는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과 페르난도 로드리게스 안투냐 멕시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및 재무부, 중앙은행, 은행연합회 등 멕시코 현지 기관 관계자,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양국보 KOTRA 중남미본부 본부장, 장원 OKTA(세계 한인무역협회) 멕시코지회 회장 등 양국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08년 11월 멕시코 대표사무소 개소를 시작으로 적극적인 현지 진출을 추진해 2015년 9월 영업 예비인가, 2017년 12월 최종 영업인가를 획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멕시코의 영업인가 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외국계 은행이 진출하기 어려웠으나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과 멕시코 주재 대한민국 대사관 등 한국 정부 기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금융권 최초로 현지 영업을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는 미국 인접국이라는 지정학적 강점으로 미주 지역에서 가장 효율적인 생산제조기지로 꼽힌다. 이에 자동차·전자·철강 등 주요 제조업 분야의 다국적 기업이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현대기아차·삼성전자·포스코 등 국내 기업들도 현지 공장을 설립하는 등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지역이다.

 

신한은행은 멕시코 현지 진출 국내기업 및 협력업체, 교민 기업을 중심으로 초기 영업기반을 구축한 후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접목해 멕시코 현지에 특화된 소매 영업을 진행하는 등 궁극적인 현지 은행으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날 개점행사에서 “멕시코는 미국에 인접한 지정학적 강점과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중남미 생산기지로서의 높은 성장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라며 “멕시코 경제와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신한은행 멕시코’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은행 멕시코’의 출범으로 세계 20개국 158개 글로벌 금융네트워크를 확충함과 동시에 유럽-아시아-오세아니아-아메리카를 연결하는 글로벌 은행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