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현대백화점그룹, 한화L&C 인수 완료… ‘현대L&C’로 사명 변경

  •  

cnbnews 김수식⁄ 2018.12.03 13:44:25

‘현대L&C’ CI. 사진 =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에 대한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사명을 ‘현대L&C’로 바꿔 새롭게 출범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한화L&C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 최종 인수 금액은 3666억 원이다. 앞서 그룹 계열사인 현대홈쇼핑은 지난 10월 한화L&C 지분 100%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최근까지 조직체계 정비, IT 통합, 브랜드 변경 등 ‘후 통합 (PMI)’을 진행해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특히 한화L&C 최종 인수와 동시에,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하고 새 CI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 한화L&C는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하는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인수 확정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은 기존 현대리바트의 가구·인테리어 소품 사업 외에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 등 건자재 사업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매출 2조 5000억 원 규모의 국내 최대 토탈 리빙·인테리어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지난해 현대리바트의 매출(연결기준)은 1조 4447억 원이며, 현대L&C는 1조 63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선(先) 안정-후(後) 도약’의 성장 전략에 따라 먼저 현대L&C의 안정적 경영환경을 구축한 뒤,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업망 확대와 함께 리빙·인테리어 부문의 국내 사업 경쟁력도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가구 전문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 창출 방안을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기존 리바트 주방가구에 현대L&C의 창호, 마루, 벽지 등을 결합한 패키지 상품 출시를 중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등 시너지 창출방안 마련에 나선 상황”이라며 “백화점·홈쇼핑 등 그룹 내 유통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유통망 등도 적극 활용해 현대L&C의 B2C 매출 확대는 물론, 경쟁력 제고 등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