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케이옥션, 6월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 콘셉트는 ‘큰 그림’

자선과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 모두 포함해 240여점, 약 25억원 어치 출품

  •  

cnbnews 김금영⁄ 2019.06.13 17:52:52

6월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에서 최고가 작품인 김환기의 ‘무제’. 정가 4~5억원에 경매 시작가는 3억 5000만원이다.(사진=케이옥션)

케이옥션이 6월 15~26일 6월 ‘자선 +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를 진행한다. 한국 근현대 미술품과 해외 미술품, 한국화 및 고미술품에 다이아몬드와 주얼리, 그리고 자선경매 작품과 물품까지 총 240여점, 약 25억원 어치가 경매에 오른다.

6월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에서 최고가 작품은 김환기의 전기 뉴욕시대 작품 ‘무제’로, 추정가 4~5억원에 경매 시작가는 3억 5000만원이다. 화면 중앙 윗부분에는 해를 연상시키는 타원 형태와 그 주변을 둘러싼 다양한 표현은 추상된 이미지 속에서 서정성을 느끼게 한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회고전을 열고 있는 박서보의 100호 작품 ‘묘법 No. 990214’도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에 출품된다.(사진=케이옥션)

이번 프리미엄 온라인 경매에는 큰 사이즈 작품들이 다수 출품되는 게 특징이다. 케이옥션 측은 “최근 가전제품도 인테리어처럼 활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 인기를 끌고 있고, 획일적인 평범함을 탈피해 개인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공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고미술품을 활용한 공간 인테리어도 고품격 인테리어로 관심을 받고 있다”며 “현대적 감성의 공간과 담백한 느낌의 옛 가구의 조화는 사람들이 쉽게 고미술품을 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성까지 더해 인테리어 효과를 극대화 하는 장점을 지닌다”고 밝혔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회고전을 열고 있는 박서보의 100호 작품 ‘묘법 No. 990214’, 베니스 팔라초카보토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는 이강소의 100호 ‘프롬 언 아일랜드(From an Island)-06107’, 빨강, 파랑, 노랑 등 원색의 대비로 캔버스를 빈틈없이 메운 류병엽의 150호 대작 ‘풍경’(시작가 1500만원)을 비롯해 강요배의 ‘담해’, 곽덕준의 ‘무의미’(시작가 1800만원), 구자승의 ‘여인’(시작가 800만원), 전준엽의 ‘빛의 정원에서–마음 풍경’(시작가 700만원) 등이 경매에 오른다.

또 유명 만화 캐릭터를 모티브로 다양한 중첩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저크페이스의 ‘오발틴(Ovaltine)’(시작가 2800만원), 행복을 그리는 작가 에바 알머슨의 ‘블루밍 플라워(Blooming Flower)’(시작가 2000만원), 히로시 코바야시의 ‘오운 골(Own Goal)’(시작가 1800만원)을 비롯해 권기수, 정보영, 박성민 등 국내외 컨템포러리 작가들의 대형 작품이 출품된다. 이 밖에 지난 3월 파리 페로탱갤러리 개인전을 통해 소개된 김종학의 아름답고 화려한 꽃과 풍경을 담은 작품도 여러 점 선보인다.

 

‘행복을 그리는 작가’로 알려진 에바 알머슨의 ‘블루밍 플라워(Blooming Flower)’.(사진=케이옥션)

자선경매에는 재단법인 예올의 후원금 조성을 위한 작품과 아이템들이 여러 점 출품된다. 이번 경매를 위해 배우 최지우가 기증한 본인 소장품 가방을 비롯해 김현주, 양유완 작가가 직접 기증한 작품, 김종훈, 윤규상, 허대춘&안이환 작가의 작품도 경매에 오른다.

한편 작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프리뷰는 온라인과 동시에 6월 15일부터 경매를 마감하는 26일까지 신사동 전시장에서 열린다. 누구나 방문할 수 있으며, 관람은 무료다. 경매응찰은 케이옥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회원가입 후 개인인증을 완료한 후 가능하며 프리뷰 기간 중 24시 가능하다. 경매 마감은 경매 마지막 날인 6월 26일 오후 4시부터 10점씩 5분 간격으로 진행된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