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이랜드, ‘중국 현대조각 100인 특별전’ 진행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서 만나는 중국 조각의 예술적 가치”

  •  

cnbnews 김금영⁄ 2024.02.21 18:06:22

(왼쪽부터) 한국조각가협회 이후창 사무국장, 이랜드문화재단 박병율 대표, 헤이리예술마을 박관선 이사장, 한국조각가협회 이수웅 이사, 한국조각가협회 김정희 이사장, 중국 조각가협회 쩡천강 회장, 중국 조각가협회 짜이칭시 부회장. 사진=이랜드

이랜드문화재단이 파주시 헤이리예술마을 및 사단법인 한국조각가협회와 함께 주최한 중국 현대조각 100인 특별전을 이랜드갤러리 헤이리에서 연다고 21일 밝혔다.

이랜드갤러리 헤이리는 파주 헤이리예술마을 게이트 2번 입구에 위치해 있다. 미술전시복합공간 외에 영화 촬영소로 운영되는 3개의 스튜디오(총 3000㎡ 규모)를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중국 현대조각 100인 특별전에서는 중국 조각계를 이끌고 있는 거장과 떠오르는 신예 조각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에 참여하는 중국의 대표 조각가로는 쩡천강, 자이칭시, 동수빈, 원샤오펑 등이 있다. 이중 쩡천강은 중국조각협회 회장이자 상해대학미술학원 원장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이랜드문화재단은 중국미술대학 장학지원 사업을 통해 선정한 중국 조각가 3명의 작품을 함께 소개한다. 중국 장학생 3인은 쉬창엔, 정샤오숑, 우더하오 등이다.

쉬창엔은 1986년생 작가로 중앙미술학원 조각과를 졸업해 나무를 재료로 한 인체 조각 작품을 주로 선보인다. 정샤오숑은 성신여자대학교 박사이며 중국 광저우 미술학원 조각과 공공예술 교수로 재직 중이다. 개인 작업은 주로 동적 조각, 인터랙티브 설치, 디지털 조각이며, 국내외 다양한 전시회에 30여 차례 참여했다. 우더하오는 1981년생 작가로 성신여자대학교 조소과 박사이자 중국 광저우 미술대학 조소·공공예술대학의 강사로 재직 중이다.

이랜드문화재단 관계자는 “세계 예술계에서 입지를 더욱 탄탄히 쌓고 있는 중국 조각예술가 100인의 작품을 이랜드갤러리 헤이리에 소개해 기쁘다”며 “올해는 이랜드가 발굴하고 지원해온 한국과 중국 청년 예술가의 작품을 더 적극적으로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주 헤이리예술마을과 사단법인 한국조각가협회, 이랜드문화재단이 함께하는 중국 현대조각 100인 특별전은 이달 21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이랜드갤러리 헤이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문화경제 김금영 기자 >

관련태그
이랜드문화재단  이랜드갤러리 헤이리  파주 헤이리예술마을  중국  한국조각가협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