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사전 예약 최고 기록 현대차 캐스퍼, 네티즌 가격 논란 불거진 이유

네티즌 “이건 하극상”... 소형차 수준 가격에 소비자 반응 엇갈려

  •  

cnbnews 윤지원⁄ 2021.09.15 14:06:40

캐스퍼 라이프스타일 사진. (사진 = 현대자동차)

이달 말 출시 예정인 현대자동차의 신규 경형 SUV 캐스퍼가 사전예약 개시 첫날 역대 최고 수준의 기록을 세웠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캐스퍼 얼리버드 예약(사전예약) 첫날이던 전날(14일) 하루 동안 총 1만 8940대의 사전예약 대수를 기록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 기록은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기록한 1만 7294대보다 1646대 많으며, 역대 현대차 내연기관 자동차 모델 중 사전예약 최고 기록이다.

캐스퍼의 이러한 인기는 사전에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었다. 지난 1일 캐스퍼의 외장 디자인과 티저 광고 영상이 처음 공개된 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관심이 폭발했다. 해당 광고 영상은 6시간 만에 10만 뷰를 돌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캐스퍼의 높은 인기에 대해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현대 캐스퍼, 반응 대폭발 "조선의 미니", "너무 귀엽다"... 유튜브 12만 뷰 돌파
‘광주형 일자리’가 낳은 첫 아기 ‘현대 캐스퍼’, 문 대통령도 '광클' 예약구입


그런데 높은 사전예약 대수에도 소비자들 사이에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전예약 당일 캐스퍼의 판매 가격이 공개된 후 불거진 엇갈린 반응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캐스퍼의 판매 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 원 ▲모던 1590만 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 원으로 책정됐으며, ‘캐스퍼 액티브(터보 모델)’ 선택 시 ▲스마트·모던 95만 원 ▲인스퍼레이션 90만 원이 추가된다.

여기에 옵션별로 최소 7만 원에서 최고 152만 원씩 더해진다. 모던 트림에 추가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더하면 483만 원이 더해져 2000만 원이 넘는다.

 

삼성역 영동대로 K-POP 스퀘어에 상영되는 캐스퍼 3D 옥외광고. (사진 = 현대자동차)

 

2천만 원 넘는 경차 "그 돈이면 차라리...?"

논란은 캐스퍼의 차급과 성능이 경차 수준인데 경쟁 모델에 비해 너무 비싼 가격이 문제라는 반응에서 비롯된다.

시중에 나와 있는 경차인 모닝(1175만~1520만 원), 스파크(1156만~1148만 원), 레이(1355만~1580만 원)에 비해 캐스퍼의 가격은 높은 편이다.

소형 SUV 차급인 현대차 베뉴(1689만~2236만 원), 기아 셀토스 1.6(1944만~2543만 원), XM3(1787만~2219만 원) 등과 비교해도 더 저렴하지 않다.

이에 한 네티즌은 “경차가 (비싸더라도) 납득이 가게 비싸면 이해가 간다”면서 캐스퍼의 가격에 대해 “하극상”이라는 한 단어로 정리했다.

그는 캐스퍼가 터보를 올려도 100마력에 불과하며 상위 차급인 셀토스의 마력, 공간, 안전성 등을 따라갈 수 없다는 점을 이유로 제시하면서 “원가 생각하면 셀토스 깡통(최저 트림)에 옵션 하나 추가해서 사는 게 답”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경차를 사려는 사람들의 (이유) 대부분이 경차를 구매하면서 얻는 경제적 이득과 관계가 있어서, 일정 부분 이상 가격이 상승하게 되면 ‘일반적인 경차’라는 인식에 대해서 거부반응이 드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입장들은 대체로 “그 돈이면 차라리 아반떼를 사겠다”라는 의견으로 수렴된다. 아반떼는 스마트 트림 개별소비세 3.5% 적용 시 1570만 원부터 시작된다.
 

(사진 = 현대자동차)

 

"잘 팔리면 좋은 가격 입증"

반면, “경차가 비싸면 안 되나?”라는 반론을 제기하는 네티즌도 있다. 한 네티즌은 “살 사람은 어차피 다 산다. 경차를 구매 안 할 사람들이나 아반떼 사라고 하는 것이다. 경차 사려고 하는 사람에겐 무지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모닝보다 겨우 200만 원 비싼 것”이라는 댓글, “단순 가격 비교만 하면 또 안 되는 게, 경차 혜택이 꽤 있다”라는 댓글 등도 캐스퍼의 가격대가 경차 가격과 큰 차이가 없음을 강조한다.

또 다른 네티즌은 “캐스퍼 최저가격은 현재의 물가를 고려했을 경우 저렴한 편”이라면서도 “경차를 사서 시트 개조, 오디오 튜닝, 인치 업, 그 외 각종 튜닝에 수백만 원에서 돈 천만 원씩 쓰는 오너도 적지 않은데, (캐스퍼는) 순정으로 돈을 더 받으면서 그 옵션들 더해서 비싸게 파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가격이 경차치곤 비싼 편이라고 한들 그게 무슨 문제냐는 입장도 있다. “이미지대로만 나온다면 국내에서 이만한 경차 없지 싶다”, “대놓고 잘 팔리게 생겼던데”, “판매량이 잘 나온다면 제조사가 가격 책정을 잘 한 것”, “가격 논란은 무슨 차가 나와도 반복되고, 최저임금 오른 것으로만 쳐도 이 가격이 비싼 것도 아니다”라며 지금의 가격 논란이 불필요한 논란이라는 댓글도 있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캐스퍼  현대자동차  경차  SUV  얼리버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