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삼성 폴더블폰 국내 100만대 판매…네티즌 “앱등이지만 Z 플립 디자인은 인정”

“두 모델 합친 판매량으로 눈속임” “글로벌 판매량이 중요” 비판도

  •  

cnbnews 제709호 윤지원⁄ 2021.10.06 17:29:27

삼성전자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 (사진 =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이하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이하 Z 플립3)의 국내 판매량이 정식 출시 39일만인 지난 4일 기준 100만 대를 돌파했다고 삼성전자가 6일 전했다.

이는 바(Bar) 타입의 스마트폰을 모두 포함하여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S8'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Z 폴드3와 Z 플립3는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 첫날에만 27만 대가 개통되며, 국내 스마트폰 개통 첫날 기록을 새로 썼다. 앞서 진행된 사전 예약에는 약 92만 명이 신청했다.

모델별 판매 비중은 Z 플립3가 약 70%로 Z 폴드3보다 2배 이상 많이 팔렸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Z 플립3는 전작 대비 4배 커진 전면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색상 모델 출시로 2030 여성 소비자 중심으로 호응이 높으며, 구매 고객의 약 54%가 MZ세대 소비자로 분석됐다.

이 같은 소식에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네티즌들은 대체로 예상한 판매 호조라는 반응을 보인다. 특히 Z 플립3의 디자인이 공개됐을 때 시장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됐다는 댓글들이 많다.

한 네티즌은 “앱등이지만 Z 플립3는 역대급이다. 디자인으로 원톱”이라고 말했다. ‘앱등이’란 아이폰, 맥북, 아이패드 등등 애플 사의 제품과 서비스를 조건 없이 신뢰하는 소비자들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아이폰만 쓰지만 솔직히 Z 플립3 잘 만들긴 했다”며 인정하는 댓글도 있다.

이에 관해 “요즘 스마트폰 성능은 거기서 거기라서 이쁘기만 하면 장땡”이라고 말하는 네티즌도 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왼쪽)와 갤럭시 Z 플립3. (사진 = 삼성전자)

 

판매량과 관련한 눈속임 뉴스라고 비판하는 반응도 있다. Z 폴더3의 판매량만 보면 30만 대 수준으로 높은 편이 아니지만 Z 플립3의 인기에 편승하게 하려는 의도가 담긴 뉴스라는 비판이다.

한 네티즌은 “디자인이 진짜 중요한 포인트인 것을 이번 Z 플립3가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하면서 “Z 폴드3도 조금 디자인을 감각적이고 이쁘게 만들면 판매율이 더 올라갈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Z 폴드3와 Z 플립3는 엄연히 다른 모델이고, 타겟 소비자도 다른 제품”이라며 “모델별로 각각의 판매량을 따져야지 합쳐서 100만 대라고 하면 눈속임”이라고 비판했다. “Z 폴드3와 Z 플립3 접힌다는 공통점만 있지 가격대도 엄청나게 다르고 같은 라인업도 아니”라는 지적도 공감을 얻고 있다.

한편, 국내 판매량보다 글로벌 판매량이 궁금하다는 네티즌들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이미 삼성이 70-80% 먹고 들어가는 국내 시장에서 잘 팔려도 예상 판매량 700만 대 넘어서려면 글로벌에서 (잘 팔아야 한다)”라고 짚었다. 애플 아이폰이나 중국제 스마트폰과의 경쟁에서는 국내 판매량이 아니라 글로벌 판매량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다른 네티즌도 “국내 100만 대야 국내 점유율 낮은 애플도 그만큼 파니깐 별다른 건 없고, 해외에서는 중국에서도 인기라는 뉴스는 봤는데 그 후로는 어떻게 되었나? 국내 대기업 중 국내 시장만 보고 제품 출시하는 기업은 없을 텐데”라며 글로벌 판매 성적 추이에 더 관심을 보였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Z폴드  Z플립  폴드3  플립3  폴더블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